컨텐츠 바로가기

국민 7명 이상 ‘위드 코로나’ 전환 필요…절반은 “기대반 우려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자료 :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 ‘코로나19 대응 체제 전환에 관한 국민 인식조사’(10.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은 코로나19와 일상이 공존하는 쪽으로 방역체계 전환이 필요하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22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관련 2차 공개토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체제 전환에 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의뢰해 지난 5∼8일 만 19∼69세 108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6.5%가 ‘코로나19와 일상이 공존하도록 방역체계를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56.9%였던 지난 8월 조사 때보다 19.6%포인트 증가했다.

‘위드 코로나 전환 정책으로 우리 사회가 얻을 이득과 손실을 어떨 것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득이 크다’(53.2%)는 응답이 ‘손실이 크다’(12.8%)는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득과 손실이 서로 비슷하다’는 응답은 29.8%,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4.2%였다. 이는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민생경제 어려움을 인식한 결과로 보인다. 대다수는 코로나19가 1~2년 계속되거나(45.8%), 2년 이상 계속될 것 같다(31.5%)고 생각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의 심각성이 지난해보다 커진 사안으로는 민생경제 손실과 피해(62.5%)가 감염위험(29.2%)보다 앞섰다.

다만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에 대한 기대·우려를 묻는 질문에 ‘기대가 크다’는 응답은 전체의 32.9%를 차지했고 ‘기대와 우려가 반반이다’는 49.2%, ‘우려가 크다’는 17.9%를 나타냈다. 방역을 완화했을 때 하루 신규 확진자를 몇 명까지 감수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1000명 이상~2000명 미만의 응답이 57.1%를 차지했다. 연간 사망자도 1000명 이상~2000명 미만을 꼽은 비율이 높았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코로나19 사망자는 2725명이다.

먼저 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한 다른 나라의 정책 중 식당 등 다중시설 입장 시 접종 증명서나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확인서 제시(백신패스 도입)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의 74.9%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백신패스 도입 긍정태도를 보면 접종자는 59%, 미접종자는 25.8%로 접종여부에 따라 갈렸다. 우려되는 점으로는 백신 패스 취지의 왜곡,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 기저질환자 등 정당한 접종 예외 대상의 불이익 증가를 꼽았다.

‘실내 마스크 착용 요구 해제’가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80.3%에 달했다. ‘모임·행사·집회에 인원 제한을 없애는 것’(70.5%), ‘모든 다중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 해제’(61.3%)도 부적절하다는 인식이 높았다. 65.5%는 코로나19의 치명률이 급증하지 않는 한 학교, 도서관 등을 폐쇄하면 안 된다고 봤다. 75.6%는 ‘경증 환자 재택격리·중증은 입원치료’가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확진자 숫자 집계 중단’이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73.8%였다.

유 교수는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에 대해서 기대와 우려가 반반인 점을 염두에 두고 여기에 어떻게 부응할 것인지, 또 확진자·사망자의 감내할 수 있는 기준을 정확하게 전달해야 한다”면서 “중앙 통제형 방역에서 개인·시민사회·지자체가 양쪽에서 끌고가는 형태로 간다는 것을 일관되게 설명할 수 있어야 로드맵이 수용성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향미·노도현 기자 sokh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