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솔트엔터 "김선호 인성 루머, 소속사 개입설 사실무근…함께 간다"[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가 김선호의 인성과 관련된 폭로를 강력하게 부인했다.솔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스포티비뉴스에 "사실무근"이라며 김선호와 관련된 인성 루머에 선을 그었다.

김선호의 대학 동문이라는 C씨는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그의 인성 문제가 세상에 나온 요즘 터질게 터졌구나, 왜 이렇게 늦게 와서야 그의 인성이 폭로된 걸까 의문도 들고 속이 시원하기도 했다"며 "지금의 건실하고 선한 이미지, 내가 아는 K 배우(김선호)는 그 이미지와 상반된 사람이다. 서울예대 방송연예과 시절에 그는 술을 좋아하고 클럽 좋아하고 지금처럼 여성 편력도 심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존심이 강한 성격 탓인지 욱하는 면이 많았다. 작품 활동을 할 때 다른 사람이 자기와 의견이 맞지 않다 싶으면 같은 동료에게 욕을 하고 주먹질을 하려는 행동 때문에 싸움을 말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이번 일을 통해 배우고 느끼는 게 참 많다. 영원한 건 없구나, 인과응보, 뿌린 대로 거두는구나, 많은 것을 느낀다"고 했다.

반면 소속사는 김선호의 인성 루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짧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미 김선호와 전속계약이 만료됐고, 소속사가 꾸며낸 일이라는 막장 소문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관계자는 "현재 1년 이상 계약 기간이 남았고, 재계약을 논의할 상황조차 아니다"라며 "김선호와 계속 함께한다"고 했다.

김선호는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치명적인 사생활 스캔들에 휘말렸다. 현재 고정 출연 중이던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과 차기작 영화에서 하차한 후 활동 중단 수순에 들어갔다. 김선호는 소속사를 통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