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6살 맞아?...'역전골' 호날두 미친 스프린트 수비가담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보여준 수비가담이 화제가 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아탈란타에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6점으로 아탈란타, 비야레알을 제치고 조 선두로 도약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호날두는 많은 비판을 받고 있었다. 맨유가 최근 7경기에서 2승 밖에 거두지 못하면서 당연히 슈퍼스타인 호날두에게 화살이 돌아가는 건 당연한 일이기도 했으나 성실한 압박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실제로 맨유는 이번 시즌 실점을 거의 매 경기 지속하면서 흔들리고 있었다.

하지만 아탈란타전에서 호날두는 팀을 위해 뛰는 모습을 자주 보여줬다. 단순히 득점에만 치중하는 것이 아니라 동료들과의 연계 플레이에도 집중했고, 압박도 성실하게 가담했다. 호날두의 변화와 별개로 맨유는 실점이 또 나오고 말았다. 전반 15분에는 좌측 수비가 문제가 생겨 마리오 파샬리치에게 실점했고, 전반 중반에는 세트피스에서 메리흐 데미랄을 놓쳐 0-2로 끌려갔다.

후반전부터 맨유는 반격에 서막을 알렸다. 후반 7분 마커스 래쉬포드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환상적인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반격이 시작됐다. 맨유는 후반 30분 해리 매과이어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때부터 맨유 선수들의 집중력은 남달랐는데, 호날두도 마찬가지였다. 후반 33분 아탈란타의 공격이 진행되자 호날두는 최전방에서부터 전속력으로 뛰어 내려와 루크 쇼를 도와줬다. 호날두의 수비가담 덕분에 맨유는 수비에 성공할 수 있었다.

그리고 2분 뒤 호날두는 쇼의 크로스를 완벽한 헤더로 마무리하는 역전골로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후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우리는 홈경기기 때문에 공격수들에게 더 많은 압박을 요구했다. 그가 전력질주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호날두의 성과나 태도를 비난하고 싶은 사람들이 있다면 이 경기를 봐라. 어떻게 호날두가 뛰는지를 봐라"며 칭찬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