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감 2021]정영애 "정치적 사건에 여가부가 적절히 대응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가부 폐지론 관련 답변

파이낸셜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여가부 폐지론' 관련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여가부의 본연 기능에 충실하게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가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여가부 폐지 여론 입장을 묻자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들은 반성하고, 개선 할 부분들도 있다고 생각을 한다"며 "우리나라에서 성평등과 평등이라든지 포용·배려가 필요한 집단이 있고, 이들에 대한 여가부의 정책이란 것은 여전히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가 불거졌을 때 여가부가 잘못 운영되고 있다는 국민 여론이 72%다"라며 "7월 조사에서도 여성의 절반이 여가부가 폐지돼야 한다고 했다"고 질문했다.

이에대해 정 장관은 "지난해 여러가지 정치적 사건들 관련해서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들도 영향을 줬다"고 대답했다.

앞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지난해 이정옥 전 여가부 장관은 "성인지성에 대한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해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