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장성민 "이재명, 경기도 지사 사퇴 뒤엔 '가시밭길'만 보여"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성민 전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장성민 전 의원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앞날에 ‘가시밭길’만 보인다는 전망을 했다.

장 전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국감을 마친 이 후보가 지사직을 사퇴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하다"며 "이 후보에게 펼쳐져야 할 꽃길은 안보이고 가시밭길만 보인다"고 내다봤다.

장 전 의원은 "이 후보가 지사직을 던지면 검찰은 바로 이 지사를 소환할까" 질문을 던진 뒤 "이유야 어찌 됐든 지검장은 이 후보도 수사대상이라는 말을 공개적으로 했다. 그런 이상 이 후보의 검찰소환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선 경선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 일정 등이 기약되지 않은 점 등을 지적했다. 그는 "대장동 특검을 요구받는 상황에서 이 지사를 만나는 문 대통령에게 어떤 정치적 이득이 있을까"라고 꼬집었다.

이외에도 장 전 의원은 "최근에 잠잠했던 현직 총리는 왜 갑자기 방송에 출현해 인터뷰를 하며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냐"며 "이 후보가 지사직을 던진 후 막 활동을 개시하려는 그 시점에 혹시 검찰 출두요구서가 날아오는 건 아니겠냐"고 내다봤다.

이외에도 장 전 의원은 "여권 심층부에서 만지작거리는 이재명 후보 이후의 대비책인 플랜B의 복안으로는 두 가지 카드가 있다고 한다"며 "하나는 대장동 부패게이트의 몸통인 이 후보 이후 대안 인물을 내세우는 대비책이 있고, 다른 하나는 여권 핵심부에서 이 지사를 공중분해시킬 수 있는 대장동 이상 가는 핵폭탄급 폭발물을 몇 개 더 확보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대장동 이외의 폭발물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장 전 의원은 별도 언급을 하지 않았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