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혼자 돌아온 약혼남도 시신으로… 美 뒤흔든 ‘백인 여성 실종’ 사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브라이언 론드리(왼쪽)와 가브리엘레 페티토.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20대 백인 여성이 커플 여행을 떠났다가 숨진 사건에서, 관심 인물로 지목된 약혼남이 잠적 한 달여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21일(현지 시각) 플로리다주 자연보호구역에서 발견된 유해가 앞서 실종 후 사망한 가브리엘레 페티토(22)의 약혼남 브라이언 론드리(23)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시 현장을 살핀 수사관들은 론드리의 개인 물품 등을 발견했으며, 치과 기록 등을 통해 신원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론드리는 최근 미국 전역을 떠들썩하게 한 ‘백인 여성 실종’ 사건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그는 지난 7월 약혼자인 페티토와 와이오밍주 그랜드티턴 국립공원으로 캠핑카 여행을 떠났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페티토는 행방불명됐으며 론드리만 자신의 집으로 돌아와 주변인들의 의아함을 샀다. 게다가 페티토가 사라지기 전 두 사람이 다투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진술까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페티토의 가족들은 지난 8월 11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하고 그의 흔적을 찾기 시작했다. 당시 가족들은 론드리에게 페티토의 행적을 물었으나 아무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론드리는 경찰 조사에서도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수사당국은 “론드리가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발표했고, 론드리 측 변호인은 “보통 이런 사건에서는 가까운 파트너를 의심하기 마련이다. 어떤 진술도 불리하게 적용할 수 있다”고 맞섰다.

이후 경찰은 론드리를 주요 참고인으로 지목했다. ‘살해 용의자’로 결론 내리지는 않았지만 유일한 ‘관심 인물’(사건의 주요 단서를 알고 있다고 판단되는 사람)로 보고 주시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론드리는 같은 달 14일 집을 떠나 돌연 자취를 감췄다. 그는 ‘플로리다 남부 습지에 캠핑을 하러 가겠다’는 취지의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론드리를 찾기 위해 추적에 나섰으나, 이날 시신을 발견하기 전까지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앞서 페티토는 지난달 19일 와이오밍주 한 국립공원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을 통해 밝혀진 사인은 교살이다. 다만 수사당국은 론드리의 사망 원인에 대한 구체적 내용은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관심 인물이었던 론드리의 사망으로 페티토의 죽음에 대한 수사는 미궁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