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농축 단막극"…'희수' 전소민 박성훈의 SF 공포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전소민-박성훈.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전소민과 박성훈이 KBS 단막극 ‘희수’로 뭉쳤다.

22일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21-TV 시네마 ‘희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상열 PD와 배우 전소민 박성훈이 참석했다.

올해 KBS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영화 프로젝트 TV 시네마는 한국 사회의 현실과 미래를 담은 신선한 소재를 각기 다른 형식에 담아낸다. 첫 번째 작품인 ‘희수’는 여섯 살 난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부모가 상실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VR로 죽은 딸을 복원시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SF공포물이다.

최상열 PD는 “KBS는 단막극 공모를 통해서 당선된 작가들이 인턴 작가라는 자격으로 매달 한편씩 대본을 쓰게 된다. 작가와 PD가 모여서 작품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때 나온 작품이다. 그걸 보고 침을 발랐다.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평할 때 직접 연출하고 싶은 작품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캐스팅 디렉터와 제가 합의하길 주은 역을 캐스팅하고 그게 맞춰서 태훈을 캐스팅하자고 했다. 그래서 주은을 찾았는데, 30대 중후반의 여배우와 화려한 싱글 모습보다는 친근한 인상이길 바랐다. 아무래도 쉽지 않아서 연기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전소민의 배우가 나타났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연기 잘한다는 말을 들었지만,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면 로코나 연속극에 특화된 경력을 갖고 있다. 이 작품에서 어떨까 하는 의문이 있었다. 두 분이 같이 출연한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를 연출한 선배에게 물어봤는데, 나쁜 이야기가 하나도 없더라. 그분이 까다로운 본인만의 취향이 있는데 나쁜 이야기가 없어서 믿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전소민을 쓰기로 했다. 자연스럽게 박성훈도 같이 떠오르더라. 박성훈은 저라는 존재를 몰랐겠지만, 제가 조연출일 때 같이 두 작품을 했다. 저는 마음속에 애정을 키우고 있었다.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먼저 작품을 본 분들이 연기 칭찬이 많더라”며 배우들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스타투데이

전소민-최성열 PD-박성훈.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년 만에 본업인 연기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전소민은 “오랜만에 만나뵙게 되는데 단막극이라 좋다. 단막극을 좋아한다. 저 역시도 의미를 둔다. 단막극의 매력은 독특한 소재도 있지만, 많은 의미와 여러가지를 응축해서 보여줄 수 있다는게 매력이다. 고농축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영상미로 꼽을 수 있고, 신인들의 등용문이라는 점이 매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를 친근한 이미지로 생각해준다. 같은 맥락에 역할도 좋지만, 오히려 직업적으로도 이미지로도 분리 시키고 싶은 마음도 있다. 전혀 다른 이미지를 연기해보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박성훈은 “일단은 무엇보다 대본을 받아서 받았을 때 흥미로웠다. 전소민이 먼저 캐스팅되어 있었다. 대본도 재미있었고 전소민이 한다고 해서 고민할 필요가 없겠다 싶었다. TV 시네마라는 점을 듣고 해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전소민은 박성훈과 호흡에 대해 “너무너무 좋았다. 친분있는 배우가 할 줄 몰랐는데, 같이 한다고 해서 소리를 질렀다. 좋은 작품이 될 것 같더라”며 “(단막극은) 촬영하는 기간이 짧지 않나. 아무래도 낯선 분과 작업하는 게 수월하지 않다. 그런데 편안함이 있어서 쌓을 수 있는 것이 기대됐다”고 자신했다.

그런가하면 박성훈은 아역 배우 김윤슬을 칭찬하며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프로페셔널하다. 미래가 밝은 아이”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엄마 역을 맡은 그는 “아이가 있는 건 아니지만, 친구들이 맞벌이에 아이를 키우고 있어서 간접적으로 경험했다. 엄마로서 친근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역할의 감정 폭이 커서 많은 표현을 하려고 했다. 감독님이 여러 말씀을 줘서 넘치는 감정을 응축해서 에너지로 쓰면 좋지 않을까 싶었다. 낯설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낯선 것을 해서 이미지를 깨고 폭을 넓히고 싶었다”며 애정과 기대를 당부했다.

‘희수’는 22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