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 20대 동네 선후배 3명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내 전화금융사기 조직 지시로 동네 후배들을 수거책으로 모집한 뒤 피해자들부터 돈을 뜯어온 20대 보이스피싱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남양주북부경찰서는 사기 방조 혐의로 관리책 21살 오 모 씨와 수거책 20살 김 모 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수거책 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저금리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 피해자 2명에게서 현금 6천800만 원을 건네받아 윗선에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