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전두환 동생’ 전경환, 지병으로 21일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뇌경색 등 지병 앓아…새마을운동 공금 횡령 옥살이도

세계일보

전경환씨.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생 전경환씨가 79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22일 전 전 대통령 측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고인은 평소 뇌경색 등의 지병을 앓아오다 전날 사망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4일 오전 8시30분이다.

군인 출신인 전씨는 전 전 대통령 취임 후 대통령경호실 보좌관에 임명됐으며, 1981~1987년 새마을운동중앙본부 사무총장과 회장을 역임했다. 2년 후인 1989년 새마을운동본부 공금 76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7년에 벌금 22억원 등을 선고받았고, 1987년에 받았던 새마을훈장자립장도 2016년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서훈이 취소됐다.

2004년에는 아파트 신축공사에 필요한 자금 1억달러 유치 명목으로 건설업자에게서 15억원과 미화 7만달러를 챙긴 혐의로 기소돼, 2010년 5월 대법원에서 사기죄로 징역 5년이 확정됐다. 이후 뇌경색과 다발성 심장판막 질환 등을 앓는다는 이유로 여덟 차례 형집행정지 처분이 내려졌으며, 2017년 3월 가석방됐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