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아암 투병 어린이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입니다!” 소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세 최윤수 군 일일 블랙이글스 요원 임명

브리핑부터 나레이션까지 에어쇼 함께해

헤럴드경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는 22일 ‘서울 ADEX 2021’이 진행 중인 서울공항에서 희귀 소아암으로 투병 중인 최윤수 군을 초청해 특별 이벤트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윤수 군이 블랙이글스 에어쇼를 관람하는 도중 어머니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22일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ADEX 2021) 기간 특별한 손님을 위해 이벤트를 마련했다.

주인공은 희귀 소아암으로 투병중인 최윤수(9) 군.

평소 항공기를 유독 좋아하던 최 군은 에어쇼에서 블랙이글스의 비행을 보는 게 소원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작년부터 계속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에어쇼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블랙이글스를 마주할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었다.

여기에 지난달엔 ‘랑게르한스 세포 조직구증’이라는 희귀 소아암이 발병했다.

항암치료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최 군 어머니의 편지를 받은 블랙이글스는 최 군의 쾌유와 조종사의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ADEX 2021 때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해주기로 했다.

최 군은 이날 블랙이글스의 공식초청으로 가족과 함께 행사장을 찾아 ‘일일 블랙이글스 요원’으로 임명돼 자신의 이름표가 부착된 공군 조종복을 착용하고 비행을 제외한 비행 전 브리핑부터 나레이션까지 에어쇼 전 과정을 함께 했다.

최 군은 블랙이글스 항공기 T-50B가 이륙을 위해 지상활주를 하는 동안 비행통제부스에서 조종사들에게 “힘내세요. 파이팅”이라며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블랙이글스가 서울공항에서 이륙해 에어쇼 대형을 갖춘 순간 최 군은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입니다”라고 직접 소개하며 에어쇼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최 군은 에어쇼가 끝난 뒤 조종사들을 다시 만나 “블랙이글스 조종사도 너무 멋있었지만 에어쇼는 정말 최고였다”며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준 블랙이글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서울 ADEX) 프레스데이 행사가 열린 18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위로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이글스가 축하공연 비행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역대 최대규모인 28개국에서 440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19∼22일은 산·학·연·군 등 관련 분야 종사자 등이, 23일에는 일반인들이 입장할 수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종사들은 최 군에게 “앞으로 씩씩하게 병마를 물리치고 멋진 조종사가 되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블랙이글스 비행대장 김창건 중령(진)은 “희귀 소아암을 앓고 있는 최윤수 어린이에게 소중하고 특별한 선물을 해준 것 같아 매우 뜻 깊고 보람 있게 생각한다”면서 “윤수가 하루 빨리 완쾌하기를 팀원 모두와 함께 한 마음으로 기원하며 오래도록 블랙이글스의 든든한 팬으로 남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shind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