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힘으로' 우주로 간 누리호에…중국 "70년대 중국 기술보다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70년대의 중국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전날 궤도 안착에 실패하자 중국 한 매체는 이 같이 평가했다. 미국과 영국 주요 외신은 누리호의 실패보다는 한국의 과학기술 진전에 주목했지만 중국은 달랐다.

22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누리호는 중국이 1970년대 개발한 창정2호에 미치지 못하며 종합적인 기술 수준이 높지 않다고 주장했다.

중국 우주전문가인 황즈청은 환구시보에 "누리호의 운반 능력은 중국 최초 로켓 창정1호보다 높다"고 했다. 창정 1호는 1970년 중국의 최초 인공위성 둥팡훙 1호를 쏘아 올렸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종합적으로 볼 때 중국이 1970년대 개발한 창정2호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했다. 창정2호는 2단 운반 로켓으로 2.4톤의 무게를 200~400㎞ 근접 궤도까지 효과적으로 보낼 수 있다.

황즈청은 이어 "누리호의 3단 로켓은 액체 엔진을 사용했지만 고압 애프터버너를 채용하지 않았다"며 "그 이유로 애프터버너는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며 이런 기술을 손에 넣기 위해서는 통상적으로 15년 이상이 걸린다"고 했다.

매일경제

누리호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구름을 통과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미국과 홍콩 등의 주요 외신들은 누리호 발사 의미에 주목했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미션이 순조롭게 진행되지는 않았으나 한국은 군사 미사일 능력과 민간 프로그램 모두에서 진전을 이루면서 중국과 일본의 우주 프로그램을 따라잡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CNN 방송은 "누리호는 한국 최초의 자체 개발 로켓으로 미래 인공위성의 문을 열었다"며 "이번 임무에 성공했다면 한국은 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7번째로 1톤 이상의 위성을 탑재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개발하는 나라가 됐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지금까지 북한에 대한 위성 정보를 전적으로 미국에 의존해왔다"면서 "자체 발사체를 보유하는 것은 한국이 첩보 위성을 보유할 수 있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한국은 중국과 일본의 우주 프로그램을 따라잡기 위해 노력하면서 군사 및 민간 미사일 능력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전날 전남 고흥에서 발사된 누리호는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했다. 하지만 3단에 장착된 7t급 액체 엔진이 목표로 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 위성 모사체가 700km 목표 고도에는 도달했지만 엔진이 일찍 연소를 마치며 충분히 가속하지 못해 초속 7.5km 속도에는 미달해 목표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것이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