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화나면 눈 돌아서 주체 못해"…'K배우' 김선호, 충격적인 인성 폭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선호, 사생활 논란에 '곤욕'
추가 폭로 등장
"애초에 좋은 인성 아냐"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네이트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를 향한 추가 폭로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는 k배우 대학동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이번 일을 통해 배우고 느끼는 게 참 많다. '영원한 건 없구나', '인과응보', '뿌린 대로 거두는구나' 등 많은 것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이제 이 계통 사람도 아니고 다른 직종에서 일하는 사람으로, 어떤 폭로자처럼 신상이 털린다고 잃을 게 있는 사람이 아니기에 이런 글을 써 내려간다"며 "지금부터 쓰는 글이 그의 발목을 잡을 만큼 거창한 내용도 아니고 얼마만큼 영향력을 줄 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다시 한번 K배우가 이번 일을 계기로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반성을 하고 자기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았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쓴다"고 알렸다.

또한 "그가 라이징 스타가 되고 대성하는 모습을 보며, 과거 그의 모습을 잊고 같은 동문으로서 멀리서 응원하고 진심으로 잘되기를 바랐다. 그의 인성 문제가 세상에 나온 요즘 '터질 게 터졌구나', '왜 이렇게 늦게 와서야 그의 인성이 폭로될 걸까?' 의문도 들고 속이 시원하기도 했다"며 "지금의 건실하고 선한 이미지, 내가 아는 K배우는 그 이미지와 상반된 사람이다. 대학교 시절에 그는 술과 클럽을 좋아하고 지금처럼 여성 편력도 심했다"고 주장했다.

텐아시아

김선호. /텐아시아DB



A씨는 "K배우는 자존심이 강한 성격 탓인지 욱하는 면이 많았다. 작품 활동을 할 때 다른 사람이 자기와 의견이 맞지 않다 싶으면 같은 동료에게 욕을 하고 주먹질을 하려는 행동 때문에 싸움을 말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덩치도 큰 데다가 화가 나면 눈이 돌아서 주체를 못 하는 그의 행동에 모두가 무서워서 그냥 원하는 대로 하기 일쑤였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성격이 예민해서 그런 거겠지', '욕심이 많아서 그런 거겠지',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해도 그의 이기적인 행동에 작품은 모두 뜻대로 맞춰줘야 했다"며 "자기를 배우로 쓰지 않는 스태프 학생이나 자기가 싫어하는 친구가 있으면 편 가르고 험담하기도 좋아했다"고 전했다.

이어 "심지어 자기가 싫어하는 친구가 자기와 손길이 닿는다 싶으면 무슨 벌레 닿은 것마냥 행동하고 시비를 걸려고 하는 행동에 애초에 좋은 인성이 아니구나를 느꼈다. K배우의 선하고 좋은 이미지에 속지 마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선호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대세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폭로글로 인해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글쓴이는 자신이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하며 혼인 빙자와 낙태 강요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김선호가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나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줬다"며 "부족한 나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과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