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래서 선발로 못 뛴다"...토트넘 잉여 자원 향해 일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 벤치 자원들이 부진한 경기력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헴에 위치한 헬러돔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G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비테세에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4점에 머물며 3위로 추락했다.

토트넘은 리그 경기에 집중하기 위해서 대대적인 로테이션을 선택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크리스티안 로메로 등 지난 뉴캐슬전 선발 선수들은 비테세 원정에 동행하지도 않았다. 오늘 선발로 나온 선수들은 델레 알리, 스티븐 베르바인, 해리 윙크스, 다빈손 산체스 등 출장 기회가 부족했던 자원들이었다.

주전 선수들이 아니고, 로테이션 멤버들끼리 손을 맞춰볼 기회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지만 경기력은 우려보다 더 심각했다. 의미없는 점유율만 높았고, 주도권은 시종일관 비테세가 가지고 있었다.

공격을 전개할 때는 선수들의 호흡이 맞지 않거나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그나마 버틸 수 있었던 건 예상외로 수비진이 크게 흔들리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토트넘도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후반 2분 지오바니 로 셀소가 과감한 드리블을 선보인 뒤 브리안 힐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힐의 슈팅은 강력했으나 골대를 강타하고 말았다. 힐의 슈팅이 이번 경기에서 비테세를 위협한 거의 유일한 장면이었다.

토트넘은 잘 버티는 것처럼 보였지만 결국 무너졌다. 후반 33분 엘리 다사의 크로스를 막시밀리안 비테크가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실점했다. 실점 후 토트넘은 총공세에 나섰지만 별다른 성과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원했던 결과도 얻지 못했고, 대부분의 선수들은 저조한 평점을 받았다.

경기 후 영국 '풋볼 런던'에서 토트넘 전담 기자로 활동하는 알레스디어 골드는 "나는 누누 산투 감독이 앞으로 있을 경기들을 앞두고 옳은 결정을 내렸다고 믿는다. 선발로 나선 선수들은 충분히 좋았지만 몇몇 선수들은 왜 자신이 리그에서 선발로 나서지를 못하고 있는지를 정확히 보여줬다"며 비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