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프랑스 갓 탤런트'서도 결승 직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프랑스 갓 탤런트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인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서 결승까지 오르며 태권도의 우수성을 알린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이 '프랑스 갓 탤런트'에도 초청받아 골든 버저를 획득하고 결승에 직행했다.

22일 세계태권도연맹에 따르면 지난 8월 27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인근 도시 뤼에유말메종에 있는 앙드레 말로 극장에서 촬영한 WT 시범단의 오디션이 20일 프랑스 전역에 방영됐다.

한국에서 출발한 최동성 감독 등 13명에 현지에서 6명이 합류해 총 19명으로 꾸려진 WT 시범단은 화려한 고공 발차기와 절제된 군무, 위력 격파 등을 선보였다.

연합뉴스

프랑스 갓 탤런트에서 경연 중인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 명의 심사위원 중 한 명이 골든 버저를 누르면 결승에 자동으로 진출하는 가운데 프랑스의 유명 싱어송라이터인 엘렌 세가라가 골든 버저를 눌러 WT 시범단은 바로 결승에 올랐다.

결승은 프랑스 현지에서 오는 12월 열릴 예정이다.

2006년부터 시작해 현재 16번째 시즌이 방영되고 있는 '프랑스 갓 탤런트'의 우승 상금은 10만유로(약 1억4천만원)이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