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과는 개나 줘?” 尹의 사과…논란 더 키웠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캠프, “인스타는 재미용”‧“직원 실수”‧“잘못된 타이밍” 해명 엇갈려

‘전두환 발언’ 사과 무색해져…진정성‧리더십 타격 불가피

헤럴드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옹호성 발언을 사과한 지 하루 만에 진정성 의심을 받게 됐다. 유감 표명을 한 직후 소셜미디어(SNS)에 먹는 사과 사진을 잇달아 올린 탓이다. 여야 할 것 없이 일제히 비난이 쏟아졌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22일 “실무자가 (인스타그램을)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며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 캠프 인사들의 입장은 캠프 차원의 ‘공식 입장’이 나오기 전까지 엇갈렸다. 윤석열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인스타그램이란 건 재미있게 하려는 부분”이라며 “본인의 페이스북이 공식 입장이라면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당부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왜 저런 사진을 올렸을까. SNS 담당자가 정말 적절하지 못한 일을 벌였다”고 난감해했다. 한 캠프 관계자는 “윤 전 총장과 아버님의 인연과 관련해 ‘인도 사과’에 대한 일화를 올린 것이었는데 시점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급하게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전두환도 정치는 잘했다’는 발언에 대해 사과를 했다. 그러나 같은 날 윤석열 캠프는 SNS에 사과’ 열매를 ‘개’에게 주는 사진을 올렸다.

사태 진압에 혼선이 반복되면서 윤 전 총장의 진정성뿐만 아니라 리더십은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상을 초월하는…착잡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일제히 논평을 통해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홍 의원 대선 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분노한 국민의 빗발치는 사과 요구에 결국 ‘송구하다’며 입장을 밝힌 윤 전 총장은 새벽 사이 SNS에 자신이 키우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재하며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고 질타했다.

유 전 의원 대선 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석열 후보, 국민 조롱을 멈춰라”라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후보를 보고 있다”고 했다. 원 전 지사 캠프 신보라 수석 대변인은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전 총장 캠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munja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