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네르바체 김민재 풀타임 소화…앤트워프와 2-2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상대 공격을 막는 김민재(왼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대 공격을 막는 김민재(왼쪽). 연합뉴스
페네르바체(터키) 김민재(25)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경기에서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페네르바체는 22일(한국 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2021-2022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D조 3차전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 홈 경기에서 2 대 2로 비겼다.

지난 18일 트라브존스포르와 터키 리그 경기에서 전반 23분 퇴장당한 뒤 첫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한 김민재는 전후반 풀타임을 소화했다.

페네르바체는(2무1패) D조 3위를 유지했다.

전반 2분 선제골을 허용한 페네르바체는 전반 20분 에네르 발렌시아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발렌시아는 전반 33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실축을 딛고 전반 45분에는 재차 페널티킥 찬스를 만들어 골을 넣었다.

하지만 후반 17분에 로열 앤트워프의 피에트르 게르켄스에게 헤딩골을 내줬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D조에서는 프랑크푸르트(독일)가 2승 1무로 선두, 올림피아코스(그리스)가 2승 1패로 2위를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