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0억' 요구한 미국 선교단 납치 갱단‥"요구 안들어주면 인질 살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선교단 17명을 납치한 아이티 갱단은 현지시간 21일 자신들의 요구를 안들어주면 인질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소셜미디어에는 이번 납치를 저지른 갱단 '400 마우조'의 두목 윌송 조제프의 영상 메시지가 게시됐습니다.

영상에서 그는 아이티 크레올어로 "요구가 충족되지 않으면 미국인들의 머리에 총알을 박을 것이라고 맹세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400 마우조'는 선교단 몸값으로 1인당 100만 달러씩 1천700만 달러, 우리돈 약 200억 원을 요구했습니다.

미국 기독교 자선단체 소속의 미국인 16명과 캐나다인 1명으로 이뤄진 선교단은 지난 16일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 크루아데부케의 보육원을 방문하고 나오다 중무장한 괴한들에 끌려갔습니다.

피랍자 중엔 생후 8개월 아기 등 미성년자 5명도 포함돼 있습니다.

영상에서 조제프는 최근 살해된 조직원들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관 앞에서 무장한 남성들에 둘러싸여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그는 아리엘 앙리 아이티 총리와 레옹 샤를 경찰청장을 향해 "당신들은 날 울게 만들었다.

난 당신들이 피눈물을 흘리게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조제프는 지난해 12월부터 살인, 납치, 차량 절도 등의 혐의로 경찰의 추적을 받아왔습니다.

미국 정부도 자국민 구출을 위해 연방수사국(FBI)을 동원해 아이티 수사당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습니다.

다만 인질 석방을 위해 몸값을 지불하지는 않는다는 게 미국의 기본 입장입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상황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리브해 극빈국 아이티에선 잇단 자연재해와 정치·사회 혼란 속에 최근 1∼2년 새 몸값을 노린 범죄조직의 납치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시민단체가 올해 들어 취합한 납치 건수만도 800건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양효경 기자(snowdro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