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회 정무위 '대장동 국감'...화천대유 자금 열람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기관 종합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한 야당 의원들의 문제 제기가 이어졌습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화천대유 자회사 천화동인이 대장동 개발에 참여하면서 이용한 특정금전신탁 제도가 누가 투자했는지 모르게 해 뇌물과 자금세탁, 차명계좌 등 특혜에 쓰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당 강민국 의원은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열람하게 해달라고 금융정보분석원에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