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살 딸, 코로나 백신 맞고 숨졌어요"...中 싱글맘은 체포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장옌훙의 딸 리보이.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딸이 죽었습니다. 백신을 맞고 죽었습니다.'
이 말은 공공질서를 어지럽히는 말일까.

중국에서 12살 난 딸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고 호소한 40대 여성이 공공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로 공안에 구금됐다.

22일 홍콩 언론 등에 따르면 중국에서 홀로 아이를 키워온 장옌훙(44)은 지난 8월 숨진 딸의 사망원인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를 밝혀달라는 민원을 약 두 달 간 지속해서 제기해 왔다.

장 씨의 딸 리보이(12)는 지난 8월 10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했고, 이틀 뒤부터 갑자기 심하게 아프다가 8월 28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당시 병원 측은 장 씨 딸이 패혈성 염증으로 인한 뇌 기능 장애로 사망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장 씨는 딸이 평소 매우 건강했다며 병원 측에 재심사를 요청했다. 장 씨는 지난달 베이징의 민원 청취 기관을 찾아 지역 관리들이 딸의 사망과 관련한 민원 접수를 거부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지난 15일 베이징에서 돌아온 장 씨는 ‘공공질서를 어지럽히고 선동한 혐의’로 허난성 푸양시 공안에 체포된 뒤 현지 구치소에 수감됐다. 해당 혐의는 중국이 반체제인사나 사회 활동가를 체포할 명분으로 사용하는 혐의다. 장 씨와 함께 베이징을 찾았던 여동생도 같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허난성의 한 변호사는 SCMP에 장 씨를 변호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국이 조만간 베이징에서 정치적 행사를 열 예정이기 때문에 지역 관리들은 사람들이 베이징에 가 민원을 제기하지 못하게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며 “특히 백신 관련 사망 사건을 거론하는 것은 매우 민감한 사례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