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쇼팽 콩쿠르 브루스 리우 우승, ‘결선 진출’ 이혁… 입상은 불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피아니스트 이혁의 쇼팽 국제 콩쿠르 결선 무대. 프레데릭 쇼팽 협회 페이스북


6년 만에 열린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캐나다 출신 브루스 리우(24)가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인 가운데 유일하게 결선 무대에 오른 이혁(21)은 아쉽게도 입상은 하지 못했다.

프레데리크쇼팽협회는 21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마지막 결선 무대 이후 쇼팽 콩쿠르 수상자를 발표했다. 브루스 리우에 이어 알렉산더 가지예프(26·이탈리아·슬로베니아)와 교헤이 소리타(27·일본)가 공동 2위에 올랐고 마르틴 가르시아 가르시아(24·스페인)가 3위에 호명됐다.

한국 연주자 가운데 2005년 임동민·임동혁·손열음, 2015년 조성진이 쇼팽 콩쿠르 결선에 진출했고, 조성진은 그해 21세 나이로 우승했다.

이혁은 결선 마지막 날인 전날 오후 공통 과제인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연주했다. 여유로운 미소를 지으며 섬세하고 성숙한 표현으로 호평을 받았고, 결선 무대에선 기립박수와 환호가 쏟아지기도 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