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수병 사건' 사인은 살충제?…숨진 직원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한 사무실에서 생수를 마신 두 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건, 현재 경찰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같은 회사 직원이 생수병에 농업용 살충제 성분을 넣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상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8일, 서울 양재동 한 회사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직원 두 명이 갑자기 쓰러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