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섹시 화보 찍어 23억 번 남매…부모님 대출금 다 갚아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션 오스틴과 데이지 드류의 모습. [션 오스틴 인스타그램 캡처]


스코틀랜드의 한 남매가 성인용 섹시 화보를 찍어 23억원이 넘는 돈을 벌어들인 뒤 부모님의 대출금을 갚은 사연이 보도됐다.

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신 션 오스틴(29)과 데이지 드류(24) 남매는 성인용 플랫폼 ‘온리팬스(OnlyFans)’에 자신들의 사진을 올려 200만달러(약 23억5500만원) 상당의 수익을 거뒀다.

션은 2019년 12월 처음 온리팬스에 가입한 뒤 동생에게도 가입을 권유했다. 이들의 외모와 과감한 섹시 콘셉트의 사진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사진 게시 등을 통해 얻은 수익으로 이들 남매는 부모님의 모든 대출금을 갚았다. 또 영국 런던에 고급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다.

데이지는 “아버지는 나를 자랑스러워하고, 내가 하는 일을 지지한다”며 “아버지는 남자 중의 남자여서 내가 하는 일을 부끄러워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남매는 서로의 사진 촬영에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특히 데이지는 오빠 션이 성 소수자라며 “속옷 차림을 보여주는 것이 전혀 불편하지 않다”며 “누구보다도 오빠를 신뢰한다”고 설명했다.

데이지는 자신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성 소수자들에게 오빠를 소개한다고 덧붙였다. 션은 “여정을 함께 할 사람이 내 동생이어서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이들은 조만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가족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데이지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가는 가족 휴가”라며 “그곳에서도 콘텐트를 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