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대장동 핵심' 유동규 기소...703억 뇌물만 적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번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첫 기소입니다.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화천대유 등으로부터 7백억여 원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한 뇌물 혐의만 우선 적용됐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구속기한 만료를 하루 앞두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재판에 넘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