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모님 용돈 드리려 찍은 음란물... 英남매, 23억원 대박 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데이지 드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의 한 남매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부모님을 지원하기 위해 음란물 촬영을 시작했다가 200만 달러(약 23억5500만원) 이상을 벌어 화제다.

20일 뉴욕포스트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신인 션 오스틴(29)과 데이지 드류(24) 남매는 성인용 플랫폼 중 하나인 ‘온리팬스(OnlyFans)’에 판매하기 위해 음란물을 촬영하기 시작했다.

오빠 션은 2019년 12월에 앱에 처음 가입했으며 여동생 데이지에게도 가입하라고 권유했다. 두 사람은 뛰어난 외모와 몸매 덕분에 곧 온리팬스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던 이들은 현재 영국 런던의 고급 아파트에 살고 있다. 음란물로 벌어들인 돈으로 부모님의 대출금도 모두 갚아줬다.

여동생 데이지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저를 정말 자랑스러워 하신다”라며 “제가 하는 일을 지지해 주신다”라고 했다.

데이지는 “오빠가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속옷 차림이나 가슴 노출이 부끄럽지 않고 전혀 불편하지 않다”라며 “나는 오빠를 신뢰하기 때문에 일에 대한 만족도도 높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데이지 드류 인스타그램


오빠 션은 “(이 일을 통해) 가족을 돌볼 수 있어서 너무 좋고, (이 일이) 우리를 훨씬 더 가깝게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가족들과 10년 만에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휴가를 가기로 했다”라며 “그곳에서도 콘텐츠를 제작할 것이다. 멈출 생각은 없고, 계속해서 더 많이 하고 싶다”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