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가수' 브걸 원년멤버 박은영 출격→김희석·김성준·유용민·이주천 '역대급' 올하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OSEN=정다은 기자] ‘내일은 국민가수’ 브레이브 걸스 1기 출신 박은영이 등장했다.

21일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는 먼데이키즈 출신 임한별을 비롯해 브레이브걸스 출신 박은영까지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참가자 박은영은 브레이브걸스의 1기 멤버였다. 2011년에 데뷔, 5년간 활동한 바 있다. 그는 “어머니가 아프셔서 탈퇴를 했다. 지금은 필라테스 강사”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브레이브걸스가 역주행 한 것에 대해 “버티고 노력하면 되는구나 싶었다. 1위 하는 거 보고 함께 울었다”고 말했다.

그는 ‘대단한 너’를 불렀다. 신지는 “표정이 밝고 행복해보여서 좋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아이돌 생활을 했으면서도 본인의 색깔이 있다는 게 좋았다”고 말했다.

OSEN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박은영에 이어서 또 한번 눈길을 끈 참가자가 있었다. 바로 임한별이었다. 그가 등장하자 박선주는 “난 안 본 걸로 할란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다른 프로 심사하는 애가 나와서 이러면 어떡하냐”라며 심사를 포기하려는 듯한 제스쳐를 보였다.

임한별은 먼데이키즈 출신이었다. 그는 “계급장 떼고, 임한별이라는 이름을 알리고 싶었다”고 출연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사위원으로 섭외가 왔어도 참가자로 나오겠다고 했을 것”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임한별은 “아이돌 연습생 100명을 심사하고 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대기실에서도 참가자들의 영상을 보며 심사위원처럼 평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곧 다시 참가자 모드로 돌아왔다. '사랑일뿐이야’를 준비해온 임한별은 하트 10개를 받아 예비합격자가 될 수밖에 없었다.

예심이 끝난 뒤 '국민가수'의 노래로 무대를 꾸미는 본선 1차전이 진행됐다. 본선 1차전은 팀미션이었다. 특히 '대학부'인 김희석, 김성준, 유용민, 이주천이 등장해 이문세 ‘휘파람’를 불렀다. 이들은 마스터들의 극찬을 받았다.

OSEN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이문세의 ‘휘파람’을 부른 이들은 올하트를 받았다. 이석훈은 “근래 들었던 음악 중 최고”라고 말했다. 김범수는 "500만뷰 나오겠다"며 역시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들은 탈락 없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다음으로는 ‘직장부 A’조의 무대가 계속됐다. 헤드윅 등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고은성과 불굴의 쓰리잡 진웅으로 구성된 조였다. 이들은 클론의 ‘초련’을 선곡했다. 그러면서 춤에는 자신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고은성은 기관지염을 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진웅 또한 고은성과 함께 ‘초련’을 완벽하게 재해석해 올하트를 받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예심 ‘국민가수 TOP3’가 뽑혔다. TOP3에는 청년부 소속 이솔로몬과 ‘대학부’ 소속 김희석, 그리고 ‘무명부’ 소속의 박창근이 들었다. 박창근은 마스터 예심 전체 1등을 해 눈길을 끌었다.

/ddanei57@osen.co.kr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