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늦을수록 손해"…해외전문가들, CPTPP 간담회서 한국 가입 제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CPTPP 글로벌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는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세계 통상 전문가들은 2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글로벌 전문가 간담회'에서 한목소리로 "한국이 가입 신청을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진행된 화상 간담회에서 싱가포르, 호주 등 CPTPP 주요 회원국과 영국, 미국 등 관련국의 통상 전문가들은 한국이 CPTPP에 적합한 후보라며 이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날 간담회는 CPTPP를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통상환경 변화 양상 및 전망, 한국의 대응 방안 등에 대해 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미국의 웬디 커틀러 아시아소사이어티 부회장은 "영국, 중국, 대만의 가입 신청으로 CPTPP가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면서 "이러한 진전이 일어나는 중요한 시기에 이렇게 중요한 역내 블록의 바깥에 있지 않으려면 한국이 진지하게 가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의 데버러 엘름스 아시안 트레이드 센터 대표도 "한국은 CPTPP에 가입할 필요가 있다. 늦어질수록 손해가 클 것"이라며 "가능한 한 빨리 가입 의사를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CPTPP 회원국인 호주의 제프리 윌슨 퍼스 미국·아시아센터의 선임연구원은 "한국의 CPTPP 가입은 규범에 기반한 무역체제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스티븐 울콕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 교수는 "향후 CPTPP가 더 포용적이고 규범에 기반한 무역체제를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 역시 장기적으로 CPTPP에 가입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단언했다.

CPTPP는 기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2017년 미국이 탈퇴하자 일본과 호주, 멕시코 등 나머지 11개 국가가 2018년 12월 30일 출범시킨 협의체로, 우리나라도 가입을 적극 검토 중이다.

여 본부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발효 준비와 함께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가입을 추진하는 등 역내 통상 리더십 확보 및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전략적 가치가 큰 CPTPP 가입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앞으로도 CPTPP 가입 검토에 대한 각계 의견을 수렴하며 글로벌 통상 전략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