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출근길 중국 선양 도심에서 발생한 가스 폭발···4명 숨기고 47명 다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고 원인 조사 중

지하 가스관 폭발 가능성 제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랴오닝성 선양 도심에서 대형 가스폭발로 4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치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21일(현지 시간) 선양시 허핑구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선양 기차역에서 1.5km 정도 떨어진 허핑구 타이위안가의 한 식당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선양시 당국은 이날 사고로 4명이 숨지고 47명이 중경상을 입었으며 부근 건물과 차량도 여러 대 파손됐다고 밝혔다.

3km 정도 떨어진 한국인 밀집 거주지역 시타에서도 폭발음이 크게 들리고 흰 연기가 보일 정도로 폭발이 컸다.

출근 시간대였던 만큼 거리에는 다수의 행인과 차량이 있었으며, 버스 1대도 주변을 지나고 있었다.

한 목격자는 "가스통 하나가 터진다고 생길 수 있는 위력이 아니다"며 "인근 공사현장에서 지하에 매설된 가스관을 파손해 가스가 퍼진 뒤 폭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다른 주민도 "전날 가스관 개조 공사를 했고 21일 다시 가스 공급이 재개됐다"고 말했다.

현재 선양 당국은 사고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사고 원인 조사 등을 진행 중이다.

선양주재 한국영사관 측은 "한국인 피해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정혜진 기자 made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