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구라 둘째 언급…아들 그리 "동생, 공부 열심히 했으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구라가 아들 그리와 만나 늦둥이 둘째 근황을 전했다.

21일 방송인 김구라와 가수 그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둘째 탄생 이후 김구라와 그리의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제작진은 최근 늦둥이 둘째를 본 김구라를 위해 육아용품 세트와 롤링페이퍼를 선물로 건넸다. 이에 김구라는 "잘 키우도록 하겠다.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신다. 지금 (둘째는) 인큐베이터에서 나와 퇴원한지 한 달 정도 됐다. 잘 크고 있다"고 둘째 소식을 밝혔다.

김구라는 "보도 이후 여기저기서 선물을 많이 주셨다"며 "박명수씨는 옷을 비싼 걸 해줬다. 저희 집에서는 박명수가 최고의 연예인이 됐다.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구라는 "동현이(그리)도 사실 연락을 많이 받았다. 동현이한테도 물론 축하할 일이지만 친구는 상관없는데 방송 관계자들이 물어보는 건 조금은 아버지로서 그렇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김구라는 "동현이가 얼마 전에 저한테 '동생은 공부를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집안의 장손으로서 본인이 공부를 많이 안 한 것에 대한 회한"이라고 농담하며 "동현이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리는 "맞다"며 "어쨋든 저는 너무 행복하다. 축하해 주신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전했다.

한편 김구라는 교제 중이던 12세 연하 비연예인 여성과 지난해 혼인신고를 하고 결혼 생활 중이다. 김구라는 재혼한 아내와의 사이에서 최근 둘째 아이를 얻었다. 김구라의 아내는 추석 연휴 전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