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XX가 미쳤나"…술 강요하던 중대장, 남긴 소주 얼굴에 뿌렸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 한 부대 중대장이 만취 상태로 병사들에게 강제로 술을 먹게 하고, 얼굴에 소주를 뿌리는 등 가혹행위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글에서 15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밝힌 병사 A씨는 "만취한 중대장으로부터 폭언과 구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5시쯤 부대 중대장은 훈련 이후 고생했다며 회식을 진행했다. 약 한 시간 뒤 중대장은 만취 상태로 A씨의 생활관에 들어왔고, A씨를 포함한 일부 병사들을 강제로 노래방으로 데려가 노래를 시켰다고 한다.

이후 중대장이 노래를 부르던 A씨의 어깨를 주먹으로 4~5차례 때리며 "내가 호구냐, XX이냐"라고 욕설하고, 복도에 모든 병사들을 집합시킨 뒤 음주를 강요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당시 상황에 대해 A씨는 "중대장이 제 차례에 소주를 종이컵 가득 따라주셨다. 마시고 다음 순서로 넘기려고 하자 중대장이 '뭐하냐'며 또다시 한 잔을 가득 주셨다"며 "연거푸 3잔을 마시려고 하니 속이 좋지 않아서 반 정도 마시고 난 잔을 다음 순서로 넘기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자 중대장이 종이컵에 남은 소주를 보더니 '이 XX가 미쳤나'라면서 제 얼굴에 남아있던 소주를 뿌리셨다"며 "저는 자리를 피했고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해서 생활관에 주저앉아 울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중대장이 당시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다가 이튿날 다른 간부로부터 전해들은 뒤 사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대에서 이런 취급을 당했다는 사실이 미칠듯 억울하고 슬프다"며 "부모님이 외동 아들이 이런 일을 당하면서 군생활 하는걸 아시면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제가 다 죄송할 따름"이라고 적었다.

사건 발생 다음날(20일) 중대장의 보고를 받은 해당 부대는 중대장을 직무에서 배제해 A씨와 분리조치했다.

부대 측은 "이번 일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입었을 용사와 부모님께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며 "현재 사단 법무, 군사경찰, 감찰에서 합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해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