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발사 생중계 얼마나 봤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시간 시청률 16.7%
한국일보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발사되고 있다. 1.5톤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누리호는 길이 47.2m에 200톤 규모로, 엔진 설계와 제작, 시험과 발사 운용까지 국내 기술로 완성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생중계가 시청자의 높은 관심을 샀다. 상당수 직장인의 업무가 끝나기 전인 오후 5시대에 방송됐는데 KBS·MBC·SBS 등 지상파 3사 포함 총 TV 시청률이 16%를 넘어섰다.

21일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부터 5시 20분까지 지상파 3사를 비롯해 JTBC·MBN·TV조선 등 종합편성채널, 연합뉴스TV·YTN 등 뉴스전문채널이 방송한 누리호 발사 생중계 누적 총 실시간 시청률은 16.7%로 집계됐다.

ATAM은 서울 수도권 700가구를 대상으로 시청률을 집계한다.

이날 오후 5시 이륙한 누리호는 1단, 페어링, 2단, 위성 모사체 분리 등의 비행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하지만, 위성 모사체가 계획한 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지 못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