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사생활 논란 직격탄, 시즌4도 끊임없는 '1박 2일' 잔혹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으로 KBS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했다. 앞서 지난 시즌들이 출연자의 불미스러운 이슈로 멤버 하차와 프로그램 중단이 반복된 '1박 2일'이 똑같은 이유로 위기를 맞았다.

◆ 누구도 예상못한 충격…힘겹게 끌어올린 시즌4 인기 물거품 될까

'1박 2일' 시즌4는 지난 2019년 12월부터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딘딘, 라비 등의 새로운 멤버들을 내세워 새로이 출발했다. 약 1년 10개월간 멤버들과 제작진이 절치부심한 결과 최근엔 10%대 시청률로 안정 궤도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출연자 김선호가 갑작스런 악재를 맞으면서 다시 위기에 내몰렸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김선호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선호는 지난 17일 온라인에 올라온'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폭로 글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폭로자 A 씨는 그가 교제 당시 임신중절을 종용했다는 충격적인 주장을 했다. 김선호는 나흘 후에야 이 내용이 일부 사실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여러 드라마와 '1박 2일'에서 선한 인상과 이미지로 사랑받았던 그의 충격적인 추락이다.

'1박2일' 제작진은 결국 지난 20일 공식 입장문을 내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의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선호의 기존 촬영분은 최대한 편집해 방송에 내보내지 않을 방침이다. 김선호 측은 제작진에 연락해 사과하고 하차 의사를 전했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제작진도 신속히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향후 새 멤버 투입이나 프로그램의 향방에 대해서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KBS 1박 2일] 2021.10.21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시즌3의 정준영으로 부족했나…끊임없는 '1박 2일' 잔혹사

지난 2007년부터 방송된 '1박 2일'은 현재의 시즌4에 이르기까지 14년간 잊을만 하면 출연자들의 논란으로 위기를 맞았다. 갑작스런 멤버의 사생활 논란이나 사회적 물의로 하차하는 일이 반복됐다. 굵직한 이들만 세어봐도 MC몽, 엄태웅, 김준호, 정준영 등이 그랬다.

특히 지난 2019년엔 정준영의 모바일 메신저 대화방으로 촉발된 성추문 사건이 불거지면서 '1박 2일'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해당 대화방에서 멤버들의 내기 골프 의혹 등이 포착됐기 때문. 결국 '1박 2일' 시즌3는 그해 3월 갑작스레 막을 내렸다. 이후 절치부심해서 일구어온 시즌4의 행보에 김선호가 제대로 걸림돌이 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KBS '1박 2일' 시청자 게시판] 2021.10.21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청자들의 반응은 엇갈리는 모양새다. 현재 게시판에는 "방글이 피디님, 다른 제작진 여러분 힘내세요" "제금 제일 피해본 건 1박 2일 제작진분들입니다" 등 프로그램을 사랑했던 시청자들의 위로가 속속 올라오고 있다. 동시에 김선호의 하차 반대를 언급하는 일부팬들과 설전도 벌어지는 양상이다.

일부 시청자들은 이번 기회에 '1박 2일'에 대대적인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1박 2일에 마가 낀 게 아니라 출연진 전원을 남성 연예인으로 구성한 예능 중에 클린한 프로그램으로 남는 게 불가능 한 것 아니냐"면서 그간 고수해온 출연자 섭외와 포맷을 고민해야 할 때임을 지적했다. 이 트윗은 3800회가 넘게 리트윗 됐으며 822개의 마음에 들어요(공감)을 받았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