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발사]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오후 5시 이륙...16분 7초 뒤 성공 여부 판가름(종합1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흥=뉴스핌] 이경태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동경 27.53도, 북위 34.43도)에서 이륙했다. 발사 직후 16분 7초 뒤 성공 여부가 판가름된다. 이번 발사가 최종적으로 성공하게 되면, 우리나라는 중량 1t의 실용급 위성을 자력으로 발사할 수 있는 7번째 국가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뉴스핌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5시 이륙했다. 2021.10.21 biggerthanseoul@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카운트다운 종료 후 1단 로켓의 75t급 액체로켓 엔진 4개가 함께 점화되면서 누리호는 300t에 달하는 추력을 얻었다. 이번에 발사된 누리호의 길이는 47.2m에 달한다. 연료 56.5t, 산화제 126t, 비행체 20t을 합해 총중량은 200t이다. 스테인리스 알루미늄 구조체인 위성 모사체(더미)의 중량은 1500kg이다.

누리호는 1단 75t급 액체엔진 4기, 2단 75t급 액체엔진 1기, 3단 7t급 액체엔진 1기 등 총 3단 로켓으로 구성됐다.

이륙 후 누리호는 1단 분리(127초), 페어링(위성 등 발사체 탑재물을 보호하는 덮개) 분리(233초), 2단 분리(274초), 위성 모사체 분리(967초)의 비행 과정을 거친다. 위성 모사체는 고도 700km에서 분리되는데, 발사 후 16분 7초가 지난 시점이다.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는 제주도와 일본 후쿠에자마에서 각각 약 100km 떨어진 곳을 지나 비행한다. 페어링 분리는 발사장에서 251km 떨어진 고도 191km에서 진행된다. 실제 낙하되는 예상 지역은 발사장에서 약 1514km 떨어진 해상으로 예상된다.

1단 예상 낙하지점은 발사장에서 413km 떨어진 해상이며, 2단의 예상 낙하지점은 발사장으로부터 약 2800km 떨어진 해상으로 예측된다. 목표궤도에서 위성모사체 분리에 대한 데이터를 확인하려면 30분 정도가 더 걸린다.

이와 함께 누리호를 추적하기 위해 나로우주센터, 제주도에 추적 레이더 및 텔레메트리 안테나가 설치돼 운용된다. 비행 후반부의 추적을 위해 서태평양 팔라우 추적소에 텔레메트리 안테나가 설치됐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