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상정, “노무현의 기적, 심상정이 재현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라운드테이블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정의당 창당 9주년을 맞은 21일 “2% 후보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2002년의 기적을 2022년 심상정 정부의 탄생으로 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정의당에는 대장동도, 고발사주도 없다”라고 말했다. 거대 양당 후보들과 대립각을 세우며 존재감 키우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심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창당 9주년 기념식에서 “우리는 거대 양당의 ‘내로남불 정치’에 휩쓸리지 않고, 힘 없는 서민을 대변하고,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향한 원칙과 비전으로 달려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그러면서 “세간에 여당 대선 후보를 성공한 전태일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며 “저는 모진 풍파 속에서도 기득권에 맞서 소신을 굽히지 않은 우리 정의당 당원들이야말로 바로 살아있는 전태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그분들(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법의 심판대를 거쳐야 한다”며 “그러나 심상정은 사법적·도덕적·정치적 논란이 불거질 일이 한 톨도 없다”고 말했다. 각종 의혹에 얽힌 여야 주요 후보들과 대비되는 도덕성을 강점으로 내세우며 유권자들의 관심을 호소한 것이다.

20대 국회 시절 원내 ‘캐스팅보트’로서의 영향력을 입증해 왔던 정의당은 21대 총선 과정에서 여야의 비례위성정당 설립으로 인해 입지가 위태로워졌다. 심 후보가 당대표를 지냈던 2019년 말에는 당시 ‘조국 사태’ 국면에서 쓴소리에 미온적이었다는 비판과 함께 ‘민주당의 2중대’라는 평가까지 받았다. 올초에는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과 그에 따른 4월 재·보궐선거 무공천 등 악재를 겪기도 했다.

심 후보는 “정의당은 다양한 변혁의 열망을 미래로 실어나르는 큰 배가 될 것”이라면서 “2% 후보였던 노무현 대통령의 2002년 기적을 2022년 심상정 정부의 탄생으로 재현해내겠다”고 덧붙였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