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영미, 60대에 다이어트 시작 "나이는 못 줄여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영미 아나운서가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윤영미는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아나운서 경력이 37년인데 다이어트 경력이 40년. 이제 그만 끝내자. 남들은 안 쪄 보인다는데 이제 배가 의상으로도 커버가 안 되네"라며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윤영미가 청바지에 니트 티셔츠를 입고 걸터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과거 아나운서 시절 사진도 공개됐다. 정장을 입고있는 윤영미는 슬림한 몸매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이어 "나이가 60이라도 체중도 60이면 어쩌라는 거지? 나이는 못 줄여도 체중은 줄여야지! 인생은 60부터 다이어트는 지금부터. 다이어트 종지부. 화려한 60대"라고 덧붙였다.

윤영미의 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지금도 너무 아름답다", "응원한다", "체중 감량 쉽지 않은데 힘내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윤영미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