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플 “백신 안 맞은 직원, 출근할 때마다 코로나 검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GettyImages)/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매일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다음 달부터 백신 미접종자 또는 접종 여부를 회사에 보고하지 않은 사람이 사무실에 들어가려면 무조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이메일로 통보했다.

새로운 내규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직원들도 일주일에 한 번은 신속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다만 소매점 직원들의 경우 사무실 내근직과는 다른 규칙을 적용받는다.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들은 매일 출근하더라도 일주일에 두 차례만 검사하면 된다. 백신을 접종한 소매점 직원은 사무실 직원과 똑같이 일주일에 한 번 검사를 받아야 한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연방정부와 계약한 업체에 대해 12월8일까지 임직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도록 했다. 애플은 전용 판매 채널을 통해 정부에 제품을 납품하고 있는 상황.

미 정부는 또 직원 100명이 넘는 사업장에 대해선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거나 백신 미접종 직원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압박하고 있다. 애플은 이런 조치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애플은 이달 24일까지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 상황을 보고하도록 했다. 직원들은 백신 접종 관련 증빙자료를 회사 측에 제출해야 한다.

애플은 사무실과 소매점에서 신속하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할 방침이다.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까진 15분 정도 소요되며 직원들은 내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결과를 보고해야 한다.

재택근무자들의 사무실 복귀 시기도 다가오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차례 연기됐던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는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된다. 애플은 직원들이 매주 최소 3일간 사무실에 출근하도록 지침을 마련한 상태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