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4시→5시’ 늦춰진 누리호 발사…“밸브 점검에 추가 시간 소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발사체 내부 밸브 이상신호 원인 확인 하느라

고층풍에 의한 추가 지연 가능성 여전히 남아


한겨레

누리호발사관리위원회 위원장인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21일 오후 2시30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예정된 오후 4시 발사 시각 오후 5시로 늦춘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리호 발사가 애초 예정된 21일 오후 4시에서 1시간 늦춰졌다.

누리호발사관리위원회 위원장인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이날 오후 2시30분 “오후 2시에 열린 발사관리위원회에서 발사 시각 결정 전 기술적 상황, 기상 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동 가능성에 대한 점검을 한 결과 애초 오후 4시로 잠정 결정했던 발사 시각을 오후 5시로 한 시간 늦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용 차관은 “발사 시각을 늦추게 된 이유는 발사체 하부 시스템 및 밸브 점검에 추가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또 발사 전 고층풍의 세기 및 변동폭 영향이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 하중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한겨레

21일 오후 4시 발사할 예정인 누리호가 20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2발사대에 세워지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원(항우연) 원장은 “오전 11시30분께 발사체 내부 밸브와 관련한 이상이 감지됐다. 발사체 내부 밸브를 점검하기 위해서는 발사대 하부에 있는 시설을 점검해야 하는데, 직접 사람이 가서 확인해 내부 밸브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 과정에 1시간 정도가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용 차관은 “비정상 발사 혹은 고층풍에 의한 발사 일정 연기가 예상될 경우 추가적으로 위원회가 열릴 수 있다”고 말해 기상 상황에 따라서는 발사가 재차 지연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고흥(나로우주센터)/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