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주춤한새 윤석열 치고 나갔다…양자대결시 尹·洪 모두 이재명에 앞서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사태 여파일까. 천신만고 끝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이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그 사이 국민의힘 대선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60대 이상 노년층의 지지를 업고 지지율 상승에 다시 시동을 걸었고, 잠시 주춤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030세대를 발판으로 재역전 채비중이다.

매일경제

윤석열-이재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매경·mbn이 여론조사기관인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양자대결에서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의 경우 이 지사와의 1대1 가상대결에서 엎치락뒤치락을 반복해왔는데, 직전 조사(10월 7일) 때 0.9%포인트 차이로 근소하게 앞섰던 윤 전 총장은 이번 조사에선 43.4%의 지지율로 32.5%를 얻은 이 지사를 10.9%포인트 차로 눌렀다. 그간 이 지사와의 양자대결에선 윤 전 총장에 비해 약세를 보였던 홍 의원도 근소한 차이(0.7%포인트)이긴 하지만 이 지사를 처음으로 눌렀다.

매일경제

홍준표-이재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의 지지율은 어떤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도 30%대 초반에 머물렀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최종 선정되는 상황에서도, 이 지사는 이른바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는 당내에서도 파다한 상황이다. 알앤써치 측은 "송영길 당 대표의 당원을 향한 '일베' 발언과 경선결과에 실망한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의 이탈, 그를 넘어선 민주당 응징 분위기가 있다"고 분석했다.

대장동 사태도 작용했다. 이번 조사에는 대장동 사태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도 있었는데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 비리에 직접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45.9%)''이 지사가 직접 금품수수는 안했더라도 관리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17.2%)'는 답변이 '예측 못한 부동산 폭등의 결과일뿐 이재명 지사와 무관하다(14.3%)''전임정권 부패세력의 권력형 게이트다(16.8%)'라고 보는 쪽을 압도했다. 이 지사가 지사직 사퇴를 늦추면서 경기도 국감을 받겠다는 승부수까지 던졌지만, '이재명 지사가 국정감사에서 대응을 잘했다고 생각하냐, 잘못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서도 잘했다고 한 긍정답변(33.8%)보다 부정답변(52.8%) 비율이 훨씬 높았던 것도 이를 보여준다.

매일경제

홍준표-윤석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5일 최종 후보 선정을 앞두고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국면으로 가고 있다. 고발사주 의혹에 시달리다가 각종 실언성 발언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장동 의혹이 터지면서 보수가 결집하는 효과를 톡톡히 보며 다시 국민의힘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대선후보 적합도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6주만에 처음이다. 이번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33.6%의 지지율을 얻었고, 홍준표 의원은 29.6%, 유승민 전 의원은 11.1%,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5.9%를 얻었다.

윤 전 총장이 이번 조사에서 6주만에 국민의힘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 1위로 올라선 것은 60대 이상 노년층의 '몰표'가 컸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윤 전 총장은 60대에서 56.5%의 지지율을 얻어 19.1%를 얻은 홍 의원을 압도했다. 50대에서도 윤 전 총장은 36.5%를 얻어 24.4%인 홍 의원보다 높게 나왔다. 다만 20~40대에선 달랐다. 20대에선 홍 의원이 42.9%를, 윤 전 총장이 절반도 안되는 14.6%를 얻었고, 30대에선 홍 의원 40.3%, 윤 전 총장 21.6%로 홍 의원이 훨씬 더 지지율이 높았다. 40대에선 홍 의원 29.3%, 윤 전 총장 23.4%로 홍 의원이 다소 앞섰다. 결국 보수성향이 강한 50대 이상 장노년층이 대장동 게이트 등이 터지면서 이 지사의 대항마로 윤 전 총장을 정하고 여기로 결집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윤 전 총장은 최종 후보선정에서 50%의 비중을 차지하는 당원조사에선 일단 우위에 있는 것으로 풀이되지만, 2030으로 대변되는 젊은 세대에서 유독 인기가 없는 것은 풀어야 할 가장 큰 숙제다. 반대로 홍 의원은 2030세대를 넘어 보수성향 당원들의 마음을 잡아야만 당내 경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절박감을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10월 18~20일 3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응답률3.4%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가중값 산출 및 적용 방법 : 2021년 3월말 행정안정부 인구 기준 성별, 연령별, 지역별 셀가중 부여)

[박인혜 기자 /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