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로템, "험지는 로봇 DOSS가"…수소·무인 기술로 방산 첨단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ADEX서 첨단 글로벌 방산업체 청사진 제시

현대로템이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이하 서울 아덱스)'에서 수소·무인 기술을 기반으로 첨단 글로벌 방산업체로서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2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에서 다족형 복합구동 미래 지상 플랫폼 '도스(DOSS)'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세계 최초 변형 가능한 미래 지상 플랫폼(UMV)이다. 바퀴로 지나갈 수 없는 험난한 지형에서는 로봇 다리의 보행 능력을 이용하고 평탄한 지형에서는 4륜 구동 차량으로 변신하는 점이 특징이다.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인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와 협력해 개발했다.

DOSS는 원격 및 자율주행이 가능해 감시정찰, 수색, 경비경계, 부상자 수송, 물자 운반, 폭발물 탐지 및 제거 등을 토대로 다양한 군사적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민수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화재진압, 재난지역 인명구조, 레저활동을 비롯해 미래에는 우주탐사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현대로템은 기대하고 있다. 전날 전시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도 DOSS 시연 모습을 관찰하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무인모델과 사람이 탑승할 수 있는 유인형 모델도 있다"며 "재난지역 인명 구조나 달 탐사 등 민간분야에서도 활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인에 친환경을 더한 국방차량도 선보였다.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플랫폼 '디펜스 드론'이다. 국내 국방 분야 최초의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플랫폼으로 이날 처음 공개했다. 최고속도 120㎞, 1회 충전으로 약 4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앞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수소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 '레스큐 드론' 플랫폼에 국방 분야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이 탑재되는 형태다. 영상 촬영이 가능한 드론을 탑재해 통신중계 및 감시정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차량 상단에 원격무장장치 RCWS를 장착해 화력지원도 할 수 있다. 원격 및 자율주행이 가능하고, 4개의 바퀴를 같은 방향으로 돌려 대각선으로 이동하는 '크랩워크' 기능이 있어 험지 가동에도 유리하다.

자체 개발한 민·군 겸용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 실물도 전시했다. 6륜 전기구동체계를 기반으로 원격주행, 종속주행, 경로점 자율주행 등 우수한 무인운행 능력을 갖춰 목적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다. 현대로템은 지난 7월 HR-셰르파를 기반으로 RCWS를 장착하고 각종 사양을 업그레이드한 국내 최초의 군용 무인차량인 다목적 무인차량을 납품하기도 했다.

현대로템은 수출형 제품들도 내세워 독보적인 경쟁력을 과시했다. 노르웨이형 K2전차인 'K2NO'도 이번 전시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재 입찰이 진행 중인 노르웨이 전차 사업 수주를 위해 기존 K2전차를 개조한 노르웨이 맞춤형 전차다. 대전차 로켓 등 날아오는 투사체를 요격하는 능동파괴체계가 적용되고 무인 기관총 사격이 가능한 RCWS 장착 등 현지 요구사항에 따라 일부 사양이 변경되는 것이 특징이다.

자체 과제로 개발 중인 차륜형의무후송차량도 실물도 선보였다. 기존 차륜형장갑차를 플랫폼으로 의료장비를 탑재해 위험지역에서 환자를 신속하게 후송하고 응급조치할 수 있는 전장 앰뷸런스다. 승무원 3명을 제외하고도 최대 6명의 환자가 탑승할 수 있으며 최고 95㎞/h 이상의 속도를 낼 수 있다.특히 들것이송장치가 탑재돼 들것에 눕힌 환자를 리모컨 조작을 통해 차량에 탑승·하차 시킬 수 있다.

이밖에도 현대로템은 수소전기자동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의 실물 크기 모형과 함께 수소추출기, 수소충전소 등 추진 중인 수소충전인프라 사업 제품의 축소 모형을 전시해 국방과 민간을 넘나드는 미래 수소 선도 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자랑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전차, 차륜형장갑차 등 기존 제품군은 물론 미래 사업으로 적극 육성 중인 수소, 무인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국방 미래 핵심기술 선두기업으로 진화 중"이라며 "전통적인 지상무기체계 업체에서 나아가 첨단 기술 역량을 확보해 미래 국방 소요에 맞는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미래 핵심기술 선두기업으로 혁신적인 전환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혜경 기자 rew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