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00만원 시계 차보더니 튀어"…새벽 당근마켓서 무슨일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을 통해 명품 시계를 판매하려다 구매자에게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추적 중이다. 새벽 시간에 만난 구매자는 시계를 한 번 차본다고 한 뒤 그대로 도주했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오전 5시께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익대 정문 인근에서 오메가 손목시계를 구매할 것처럼 접근해 시계를 차고 달아난 남성을 뒤쫓고 있다. 도난당한 시계는 시중에서 900만원대에 판매되는 고가의 물품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해자 A씨는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해당 시계를 판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오전 4시께 구매의사를 밝힌 이로부터 “지금 만나서 시계를 볼 수 있느냐”는 메시지를 받았고, A씨는 이른 새벽이었지만 시계를 빨리 팔고 싶은 마음에 오전 4시 50분께 홍대 정문 근처에서 남성과 만났다고 한다. 당시 인근에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남성은 “시계를 한 번 차 볼 수 있냐”고 물었고, A씨는 승낙했다. 그러나 시계를 착용한 채 약 3분간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남성은 돌연 보증서를 집어 들고 도주했다. A씨는 황급히 남성의 뒤를 쫓으며 112에 신고하고 약 300m를 따라갔지만, 골목에서 남성을 놓쳤다. 곧바로 출동한 경찰관들이 약 30분간 주변을 수색했지만 남성을 찾지 못했다.

남성은 A씨에게 휴대전화 번호 등 신상정보를 남기지 않았고, 범행 직후 곧바로 당근마켓을 탈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따르면 범인은 170cm 초중반 키에 마른 체구, 짧은 머리를 한 10대 후반~20대 초반 인상의 소유자로 알려졌다.

A씨는 “아무리 새벽이어도 서울 한복판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어이가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범인의 동선을 파악할 방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