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퇴원 후 첫 근황 트위터 통해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퇴원 후 근황을 트위터 영상을 통해 공개했다. [출처=빌 클린턴 트위터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했다 6일만에 퇴원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집에 오니 정말 기쁘다. 아름다운 가을 날씨를 즐기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은 지난 12일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했다가 6일만에 퇴원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퇴원 후 첫 영상을 공개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전날 밤 트위터에서 올린 영상에서 "입원 기간 보내주신 성원에 감동했다"며 "며칠 동안 저를 훌륭하게 보살펴주신 어바인 캘리포니아대(UC 어바인) 메디컬센터 의사와 간호사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로 75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지난 17일 퇴원했다.

그는 1분 남짓한 영상에서 "집에 돌아오니 정말 기쁘다. 잘 지내고 있고 아름다운 가을 날씨를 즐기고 있다. 계속 회복 중이다"라며 "다만 여러분 모두 '시간을 내서 자기 몸에 귀 기울이고 자신을 돌보세요'는 말을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는 모두 해야 할 일이 있고 인생과 가까운 미래에 중요한 역할이 있다"면서 "저도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일을 더 오랫동안 계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