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박서보 화백·이어령 교수 등 17명 문화훈장 수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체부, 2021년 문화예술발전유공자 35명 선정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단색화의 아버지’ 박서보 화백과 한국문학 발전에 기여한 이어령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금관 문화훈장을 수훈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이하 문체부)는 21일 “‘2021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로 ‘문화훈장’ 수훈자 17명, ‘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자 5명,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문체부 장관 표창)’ 수상자 8명,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문체부 장관 감사패)’ 수상자 5명 등 총 35명을 선정했다”라고 전했다.

문체부는 문화의 날(10월 셋째 주 토요일)을 계기로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그들을 격려하기 위해 1969년부터 매년 문화예술발전유공자를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후 2시에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한 가운데 서울 중구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열린다.

◆금관 2명·은관 4명·보관 4명·옥관 5명·화관 2명 등 17명 문화훈장 수훈

올해 가장 큰 영예인 금관 문화훈장은 박서보 화백과 이어령 이화여대 명예석좌교수가 수훈한다.

박서보 화백은 세계에서 한국미술을 상징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단색화’의 선구자로서 한국미술의 추상화를 세계에 알렸으며, 홍익대 교수,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으로 활동하면서 행정가이자 교육가로 한국미술 발전에 공헌했다.

앞서 박 화백은 1984년 국민훈장 석류장, 1994년 옥관 문화훈장, 2011년 은관 문화훈장을 수훈했다.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의 역대 금관 문화훈장 수여자로는 故정지용 시인(2018년), 故황병기 가야금 명인(2018년), 연극인 임영웅(2016년) 등이 있다.

국제갤러리는 2019년 국립현대미술관에서의 대규모 회고전 이후, 박서보 예술 세계의 ‘현재’를 다시금 조망하는 전시 'Park Seo-Bo'(10월 31일까지)를 진행 중이다.

‘후기 묘법’ 내지는 ‘색채 묘법’으로 알려진 2000년대 이후 근작 16점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는 자연에서 발견되는 선명한 색감과 주변 도시 경관의 보다 단조로운 색감이 혼재된 치유의 공간을 선사하며 많은 관람객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이어령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소설가, 시인이자 문학평론가로서 소설 <장군의 수염>, 수필집 <디지로그> 등 활발한 저작활동으로 시대변화에 따른 문화적 방향성을 제시하는 한편, 교수로 재직하면서 수많은 후학을 양성해 한국문학 발전에 기여했다.

은관 문화훈장은 근현대 화단에서 추상미술을 개척한 초창기 주역으로 100세가 넘는 나이에도 현역으로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김병기 화백, 문예지 <창작산맥>을 발행하고, 친일문학 청산을 위해 노력한 김우종 전 덕성여대 교수, 국가무형문화재 가야금산조 및 병창 예능보유자로서 60여 년간 세계무대에서 우리의 전통예술을 알린 안숙선 명창, 전통 복식 1세대 연구자로서 전통복식 분야 저서를 남기며 우리 옷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의 기틀을 확립한 고 유희경 전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이 받는다.

보관 문화훈장은 <로보트 태권 브이(V)> 등 애니메이션 50여 편을 제작하며 국내 애니메이션 발전에 기여한 김청기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소설 <분지> 등을 통해 정치 현실과 사회적 모순을 예리하게 파악해 고발한 고 남정현 소설가, <둥글게 둥글게>, <앞으로> 등 국민적 사랑을 받은 창작동요 500여 곡과 가곡 100여 곡을 작곡한 고 이수인 작곡가,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보유자로 전통춤을 계승하고 한국춤의 학술적 토대를 마련하는 데 기여한 고 이애주 전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등 4명이 수훈한다.

옥관 문화훈장은 바늘과 거울, 보따리 등 일상성과 한국성에 뿌리를 둔 설치작품과 공연(퍼포먼스)으로 국제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김수자 작가, 전통에 바탕을 둔 공간의 해석으로 건축가 고유의 작품 세계를 구축하는 한편,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김인철 건축사사무소 아르키움 대표, 조선사발(이도다완), 대가야 토기를 재현하고 여러 종류의 도자기 제작과 전시로 한국 도자문화 발전에 기여한 백영규 도예가, 장애인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사회적 이해 제고와 활성화에 기여한 안중원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이사장, 후학을 양성하면서 발레 창작과 보급에 힘쓴 고 엄영자 전 (사)한국발레협회 광주·전남지부장 등 5명이 받는다.

화관 문화훈장은 조선백자의 제작방식을 충실히 따르면서 자신만의 현대적 감각을 더해 백자의 아름다움과 우수함을 세계에 알린 권대섭 도예가, 두산연강예술상 제정, 두산아트센터 운영 등을 통해 신진 창작자들을 양성하고 지속적인 후원 활동을 펼친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 등 2명이 받는다.

◆대한민국 문화예술상·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 선정

‘대한민국 문화예술상’은 30년 이상 연극 현장에서 연출가로 활약한 박장렬 경남도립극단 예술감독, 해외공연을 통해 대한민국 장애인 예술가의 예술성을 세계에 알린 변종혁 관현맹인전통예술단 예술감독, 제주4·3사건, 5·18민주화운동 등 시대적 고통과 연대의 마음을 시에 담아낸 안상학 시인, 명주길쌈의 전통을 계승하고 문화로 승화시킨 허호 허씨비단직물 대표, 한지문화제 등을 통해 한지문화의 보존과 진흥에 힘쓴 한지개발원 등 5명(단체)에게 수여되며, 이들은 대통령 표창과 함께 상금 1000만원을 받는다.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은 8개 부문에서 예술가 8명을 선정했다.

공예·디자인 부문 금속공예가 김동현, 무용 부문 안무가 김보라, 전통예술 부문 국악인 김세윤, 음악 부문 소프라노 박하나, 미술 부문 전시기획자(큐레이터) 심소미, 연극 부문 연출가이자 배우 이승원, 건축 부문 건축가 이정훈, 문학 부문 소설가 정세랑 등 8명이 문체부 장관 표창과 함께 상금 500만원을 받는다.

자녀를 훌륭한 예술가로 키운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는 연극연출가 남인우 씨의 어머니 공연식 여사, 판화가 이윤엽 씨의 어머니 김학년 여사, 시인 박준 씨의 아버지 박상수 선생, 뮤지컬 제작자 조윤진 씨의 어머니 서복경 여사, 국악인 윤진철 어머니 전정자 여사 등 5명이며, 문체부 장관 명의 감사패와 함께 300만원 상당의 부상을 받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우리나라 문화예술 발전에 크게 공헌하신 모든 수상자들께 진심으로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지친 마음의 위로가 절실한 때일수록 문화예술의 역할은 더욱 커진다.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지금, 문화예술계가 본연의 활동으로 지친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안겨줘 코로나를 극복하고 국민이 화합하는 데 큰 힘이 되어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전성민 기자 bal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