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민석 "비서가 남욱 처남이었다니...이게 무슨 신의 장난인가"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키맨’으로 불리는 남욱 변호사의 처남이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을 맡았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21일 “이게 무슨 신의 장난인가, 운명의 장난인가 싶다”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수일 전 지역에서 소문을 듣고 그 비서에게 조심스럽게 전화해 ‘자네 매형 이름이 무엇인가’라고 물어 매형이 남 변호사인 것을 알게 됐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 묘한 그림이 그려질 수 있을 것 같다”라면서 “제가 아무리 해명한들, 오해를 벗기 위한 가장 정확한 방법은 김병욱 TF 단장을 도와서 진실규명에 힘을 보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은 남 변호사의 장인이 보유한 경기도 오산시 땅 개발 특혜 논란을 제기하며 남 변호사의 처남을 비서로 둔 안 의원의 연루 의혹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전날에도 “남 변호사의 처남이 의원실 비서인 것은 맞지만, 남 변호사와 일면식이 없다”라면서 선을 그었다.

한편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천화동인 4호 소유주다. 지난 18일 미국에서 귀국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서 김만배 화천대유 회장이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 절반을 ‘그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 사건이 이재명 경기지사와는 관계가 없다”라고 말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