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이재명, 대통령 후보 될 자격 없어…답답하고 암울할 따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내가 아니라 윤석열"

이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권 도전이 임박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여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판했다. 안 대표는 국정감사를 통해 이 지사가 물타기에 성공했다며 대통령 후보가 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특혜 의혹으로 구속될 사람은 본인이 아니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라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대선은 최선보다는 차악의 후보를 뽑는 대선으로 흘러가고 있다. 어쩌면 당선 전 감옥에 가는 새로운 전통이 세워질지도 모른다"며 "국민들은 답답하고 암울할 따름"이라고 경고했다.

안 대표가 이 같은 말을 한 이유는 전날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의 태도 때문이다. 그는 "대장동 조커 이재명 지사는 이번 국감을 통해, 물타기 신공으로 본인이 설계한 죄과 안에 제1야당을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며 "이 지사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서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범죄"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어떤 경우에도 책임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며 "어떤 경우에도 대통령 후보가 될 자격이 없다"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도덕성과 상관없이 ‘결과’의 유능함만을 무기로 삼아온 정치인"이라며 "법망을 피하고자 자신의 브랜드를 버리고 ‘무능’을 선택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대장동 특혜 의혹을 밝혀내기 위해서 특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의 핵심 쟁점은 이 지사의 설계가 과연 무능 탓인지, 아니면 알고도 저지른 짓인지를 밝혀내는 것"이라며 "세 치 혀로 이번 국감에서 무능한 제1야당을 압도한 이재명 지사는 본인의 결백을 완벽히 증명하고 대선 승리의 비단길을 깔아놓기 위해서라도 특검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특혜 의혹이 본인과 연관이 없고 오히려 윤 후보와 관련이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대출 비리수사 주임검사이고, 대출 비리 수사과정에서 대장동 대출 비리는 대면조사로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수사에선 제외했다"며 "제가 볼때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또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며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 비호한 윤석열"이라고 덧붙였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