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늘門 열 준비 끝” 韓 발사체 ‘누리호’ 우주로 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로켓 본체 연료 및 추진제 충전 끝내고 오후 4시경 발사예정

- 구름층 얇아 날씨 좋을 것으로 예측, 낙뢰발생 가능성도 낮아

- 발사 16분 후 700km 궤도에서 위성모사체 안착시키면 성공

헤럴드경제

21일 우주로의 힘찬 비상에 나서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비행 상상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우리나라에서 우리손으로 직접 만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4시 하늘문을 열기 위한 역사적인 첫 도전에 나선다. 누리호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유럽, 일본, 중국, 인도에 이어 7번째로 1톤급 인공위성 발사가 가능한 우주발사체를 보유한 우주강국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누리호는 20일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로 이송돼 발사대 기립작업과 전원과 추진제를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기밀시험을 모두 마쳤다.

누리호는 21일 오전 발사체와 지상 설비간 전기 점검, 산화제, 연료, 1·2·3단 액체추진 기관에 대한 점검 등 비행 전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정밀 점검을 실시한다. 이후 가장 시간이 오래 걸리는 액체산소를 주입한다. 이후 오후 2시 30분부터 연료와 산화제를 동시에 충전한다. 이후 마지막 전자장비 점검, 산화제 탱크 압력 밸브 등의 기능점검을 실시한다. 발사 25분 전 발사자동운용(PLO) 점검이 이뤄지고 모든 기능이 정상으로 판단되면, 발사 10분전 PLO가 가동되면서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이 시작된다. PLO는 수동으로 중지시킬 수 없고 누리호에 문제가 발생한 것이 시스템에 포착되면 자동으로 발사과정이 중단된다.

헤럴드경제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제2발사대로 옮겨진 누리호가 기립되고 있다.[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기상상황과 우주물체와의 충돌가능성 등을 고려해 발사 약 1시간 30분 전 인 오후 2시 30분쯤 최종 발사시각을 발표한다.

누리호는 발사 준비가 끝나고 1단 엔진 추력이 300톤에 돌달하면 지상고정장치 해제가 되면서 이륙한다. 발사 2분 7초 후 고도 59㎞에서 1단 로켓, 3분 53초 후 고도 191㎞에서 페어링(위성덮개), 4분 34초 후 고도 258㎞에서 2단 로켓이 각각 분리된다.

이후 16분 7초 후 3단 로켓이 점화돼 고도 700㎞까지 올라간 뒤, 위성모사체를 궤도에 내려놓으면 임무가 끝난다. 약 16분만에 발사 성패가 판가름난다. 위성모사체를 800km 궤도에 투입하지 못했을 때는 발사실패로 귀결된다. 탑재체인 위성모사체가 목표궤도에 안착하려면 이륙 직후부터 1단, 페어링, 2단 분리가 예정된 시간에서 정해진 고도와 속도로 완벽하게 이뤄져야만 한다.

오 부장은 “기술적으로는 모든 문제점들을 점검하고 보완했기 때문에 할만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마지막 단계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원하는 속도로 위성을 발사를 못 하더라도 그 과정까지 단계적으로 예상한대로 나온다면 그것도 적지 않은 수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누리호 발사 시퀀스.[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리호는 8년전 지난 2013년 1월 발사에 성공한 ‘나로호’와 달리 설계·제작·시험·발사 운용 등 전 과정이 국내 기술로만 이뤄졌다. 2010년 개발에 착수한 누리호는 12년동안 총 1조 9572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2018년 11월 28일 엔진 시험 발사체 발사, 지난 3월 25일 누리호 인증모델 1단부 엔진 종합연소시험 등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러시아 기술을 도입해 개발한 나로호와 달리 누리호 개발에는 한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300여개 국내기업이 참여했다. 전체 예산의 약 80%가 국내기업들에 투입됐다.

누리호는 1차 발사 성공여부와 상관없이 내년 5월 19일 2차 발사에 도전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027년까지 네 번의 추가 발사를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고 민간기업에 관련 기술을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