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NEWS] 백현동도 ‘대장동 사업’처럼 특정인이 개발이익 독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독] 백현동, 민간업자 아내까지 2000% 수익 챙겨

성남 대장동 사업과 비슷한 시기에 추진된 ‘백현동 사업’에 투자한 부동산업체 대표 정모씨 부부가 작년에 360억9965만원을 배당받았고 올해는 341억9000만원을 챙길 예정인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700억원에 이르는 배당 수익은 이들 부부가 백현동 사업의 시행사 성남알앤디PFV(이하 성남알앤디)에 투자한 금액 대비 수익률이 200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보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與 “이재명에 돈 줬다는 건 가짜정보” 박철민 “확실히 전달, 李와 茶도 마셔”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20억원을 전달했다고 폭로한 성남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씨가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을 통해 공개했던 현금 뭉치 사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조작 의혹을 제기하자 20일 반박에 나섰다. 박씨는 이날 장영하 변호사를 통해 공개한 추가 진술서에서 “거짓이면 제가 구치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했다.

기사보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뚜껑 열린 것 마셨다”... 회사 생수병에 누가 독극물을 넣었나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남녀 직원 두 명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되고, 이튿날 무단 결근한 다른 남자 직원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직원이 사망 전 사용하던 휴대전화에서 독극물 관련 내용을 검색한 흔적을 발견했고, 집에서도 독극물 용기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직장 내 괴롭힘 등이 원인이 돼 누군가 생수에 독극물을 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사보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내 정치, 남자만의 영역 아닌가요?"





Q: “사내 정치 꼭 해야 하나요? 그냥 맡은 일 열심히 하면 알아주지 않을까요?”

A: “사내 정치는 네트워크다. 좋은 의미의 사내 정치는 나와 뜻이 맞는 사람들을 곁에 많이 두는 거다. 혼자는 힘이 없지만 사람이 많으면 팀과 동료를 위해서 더 큰일을 해낼 수 있다.”

지난달 출간된 책 ‘회사에서 나만 그래?’의 내용 중 한 구절. 이 책은 여성들에게 직장에서의 처세를 조언하는 팟캐스트 ‘언니들의 슬기로운 조직생활(언슬조)’ 운영자들이 썼다.

기사보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난 아직 젊어” 올해의 노인상 거절한 95세 英여왕





올해 95세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올해의 노인’으로 선정되는 것을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BBC가 1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여왕은 비서를 통해 완곡하게 ‘아직 늙지 않았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1952년 즉위한 여왕은 69년째 재위 중이다. 역대 영국 군주 중 최고령 기록과 최장 기간 재위 기록을 매일 바꾸고 있다.

기사보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득세 피하려… 법인이 1억 미만 서민집 쓸어담았다





최근 1년간 전국에서 법인이 사들인 주택 중 절반 이상이 ‘공시가 1억원 미만’ 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저가 주택은 입지가 떨어지거나 노후화돼 지금껏 투자자들의 관심이 적었지만 이례적으로 수요가 몰린 것이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정부가 지난해 7월 발표한 취득세 중과 조치에서 저가 주택이 제외되자 투자 수요가 그 허점을 파고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기사보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대로 가면 美도 못 막아… 폭주하는 ‘우주 一帶一路’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의 신실크로드)가 우주로 확장되고 있다. 내년 완성되는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天宮)’은 미국 중심의 국제우주정거장(ISS)과 함께 우주 공동 개발의 큰 축을 맡는다. 미국도 못 했던 달 뒷면 착륙(2019년), 화성 도착(올해 5월) 등 연일 놀라운 성과를 쏟아내고 있다.

기사보기


오늘 7NEWS는 여기까지입니다. 구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늘 환영합니다. 아래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감사합니다.

mailto:mlive@chosun.com

'7NEWS' 구독


'아무튼, 주말' 구독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letter@chosun.com

중구 세종대로 21길 33 724-5114

수신거부





[강인선 부국장]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