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국감 넘어선 이재명, 이낙연에 전화 걸어 만남 추진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사직 사퇴→예비후보 등록→통합선대위 구성 수순

원팀 위해 이낙연 참여 필요…"국감 후 연락하자고 해"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오른쪽)와 이재명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2021.10.10/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경기도지사로 국정감사를 마무리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만남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대선 채비에 나선다. 이르면 이번 주 중 지사직을 내려놓은 뒤 당 지도부와 '용광로 선대위' 구성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경기도 국정감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이 후보를 중심으로 선대위 구성을 비롯한 대선 본선 준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사청문회를 방불케 하는 '대장동 국감' 1·2차전에서 선방한 이 후보는 본선 돌입의 첫 단계로 지사직을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서는 이 후보가 이르면 이번 주 경기도청을 떠날 것으로 보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날(20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후보가) 국정감사를 마치고 나면 (지사직을) 사퇴할 것으로 본다"며 "이번 주 중에 (사퇴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가능한 한 빨리 해야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선대위를 구성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이 후보는 전날 "당에서 하루빨리 사퇴하고 후보로서의 공식활동을 시작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이 계속 전해오고 있는데 저도 우리 도민들께 설명드릴 시간도 필요하다.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사퇴 시점이 늦춰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지사직 사퇴 후 대선 예비후보 등록은 예정된 수순이지만 이후 선대위 구성을 위해서는 이 후보가 풀어야 할 과제가 있다. 이 전 대표를 설득하는 일이다.

이 전 대표가 경선 승복 선언 이후 "정권 재창출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언급한 만큼 대선 과정에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지만 문제는 시점이다.

이 후보와 당 지도부가 '통합 선대위'를 구상하고 있어 이 전 대표의 역할이 정해지지 않으면 이 전 대표 측근 의원들의 참여도 불투명하다. 이 후보가 휴식을 취하며 칩거 중인 이 전 대표와의 만남을 서두르는 이유다.

이 후보 측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원팀으로 가야 한다. 통합선대위를 꾸리려면 이 전 대표 측 의원들도 참여해야 한다"며 "위에서 두 분(이재명·이낙연)이 만나 논의를 해야 이후 (당내에서도) 선대위 구성을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 이후 두 분(이재명·이낙연)이 통화를 한 번 하지 않았나. 그때 국감이 끝나고 다시 연락을 하자고 했다"며 "경기도 국감이 끝났으니 이 후보가 이 전 대표에게 연락을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내에서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 전인 내달 초 선대위를 출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이번 주말 전후로 만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송 대표도 "지금은 우리 총리(이 전 대표)님을 쉬시게 하는 게 도리 같다"면서도 "국감이 끝나고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를 사퇴하고 나면 바로 만날 수 있도록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통합선대위 구성을 위한 이 후보와 이 전 대표 간의 양자 논의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도 있다. 이 전 대표 측과의 앙금이 남아있는 상황에서 이 전 대표의 행보 재개를 재촉할 명분이 없기 때문이다.

당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후보와의 면담 시기는 이 전 대표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며 "선대위에서의 역할도 본인 의중이 있을 테니 우리가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hanantwa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