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 팀에서도 가치 증명한 KGC인삼공사의 '소영 선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A계약 후 첫 경기서 팀 승리 이끌어

뉴스1

KGC인삼공사의 이소영(KOVO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의 '소영 선배' 이소영이 새 팀에서도 자신의 가치를 유감없이 증명했다.

KGC인삼공사는 지난 19일 광주 염주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16-25 25-20 25-21 25-17)로 이겼다.

객관적 전력에서 앞섰다고 평가받은 KGC인삼공사는 신생 구단 AI페퍼스를 상대로 1세트를 내주는 등 초반 고전하다가 2세트부터 반등, 역전승을 기록했다.

KGC인삼공사가 위기를 이겨내고 승리를 챙길 수 있던 건 지난 시즌 우승팀 GS칼텍스에서 FA자격을 얻은 뒤 KGC인삼공사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이소영의 공이 컸다.

이소영은 21득점을 기록, KGC인삼공사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했다. 단순히 기록만 뛰어났던 것도 아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해결사'를 자처, '이적생'임에도 팀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수행했다.

초반 AI페퍼스가 분위기를 타고 KGC인삼공사의 '찬스볼'을 모두 잡아내, KGC인삼공사가 전체적으로 흔들리며 자신감을 잃었을 때 팀을 다시 일으킨 게 바로 이소영이다.

이소영은 AI페퍼스의 흐름으로 넘어가려 할 때마다 대각선 코스의 과감한 스파이크를 날려 점수를 만들었다. AI페퍼스의 사기를 떨어트리고 자신의 팀 동료들에게 반등의 기점을 마련해 준 유의미한 득점들이었다. 특히 승부처였던 4세트 중반 3연속 득점은 사실상 경기 승패를 가른 결승골이었다.

또한 이소영은 득점 성공 후 여유 있는 웃음을 짓거나 동료들의 사기를 북돋는 구호를 외치며 팀 전체의 멘탈을 관리했다. 이소영이 필요할 때마다 놓치지 않고 득점을 해주고 동료들의 사기까지 끌어올리자, 팀은 곧 정상 궤도에 올라왔다.

GS칼텍스 시절 동료들을 잘 이끄는 리더십으로 '소영선배'라는 별명을 얻었던 이소영의 장점이 새 팀에서도 그대로 빛을 발한 모습이었다.

이소영은 경기 후 "(새 팀) KGC인삼공사에는 나보다 언니들도 많지만, 그래도 변함없이 '소영 선배'로 불리고 싶다"며 계속해서 지금과 같은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솔직히 오늘은 가진 경기력의 50%밖에 보이지 못했다. 더 잘 준비해서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결과를 만들 것"이라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뉴스1

KGC인삼공사(KOVO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