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가]美 원유 재고 감소에 상승세…다시 7년 만에 최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국제유가는 20일(현지시간) 상승세를 보였다.

뉴스핌

원유 배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91달러(1.1%) 오른 83.87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11월물은 이날 만기일이며, 2014년 10월 13일 이후 월물 계약 중 가장 높은 마감이었다. 12월물 WTI는 0.98달러(1.2%) 상승한 83.87달러로 장을 마쳤다.

미국 원유 재고의 놀라운 주간 감소와 휘발유 재고가 거의 2년 만에 최저치로 하락한 데 힘입어 상승세를 보였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수요일 미국의 원유 재고가 4주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으며, 10월 15일자로 마감된 한 주의 원유 재고가 40만배럴 감소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S&P 글로벌 플라츠가 조사한 애널리스트들의 평균 200만 배럴 상승에 대한 기대치를 빗나갔다.

서드 브리지의 산업재 및 에너지 글로벌 부문 책임자인 피터 맥넬리는 "미국의 원유 및 석유 제품 비축량은 회복세에 대한 수요가 계속되고 공급 증가가 여전히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감소했다"면서 "모든 주요 카테고리의 재고는 현재 5년 만에 최저치에 도달했거나 이에 근접하고 있으며 휘발유 및 유류에 대한 수요는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완전히 회복됐다"고 밝혔다.

티치 캐피탈 어드바이저리의 관리 멤버인 타리크 자히르는 "원유 시장이 과매수 상황에서 벗어나고 있으며 가격이 상승하기 전에 통합될 수 있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더 많은 석유를 생산하도록 압력을 가하려고 하거나 전략비축유(Strategic Petroleum Reserve)의 석유 방출에 대한 새로운 논의를 보는 것에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유 시장은 현재 중국의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석탄 가격 통제에 나섰기 때문이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석탄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등 전력 불안이 지속되면서 시장 개입에 나선 것이다. 중국은 또한 연휴 기간을 포함해 모든 탄광을 최대 용량으로 가동할 것을 명령하고 새로운 광산을 승인했으며 중국 북부와 북서부의 주요 석탄 생산 기지에 화요일부터 톤당 100위안의 가격 인하를 명령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브라이언 스완(Brian Swan) 선임 상품 분석가는 일간 보고서에서 "이로 인해 고탄탄 가격이 낮아지고 유가도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