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골목식당' 백종원, 콩나물국밥집 육수에 "이것만으로 완벽"…전골칼국수집에는 연이어 '혹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전골칼국수집은 간을 잡을 수 있을까?

20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철원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세 MC는 지난 방송에서 약속한 대로 콩나물국밥집에서 아침 식사를 했다. 그리고 세 사람 모두 그 맛에 대만족 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조금 더 맛있었으면 좋겠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리고 사장님은 오징어 대신 다른 걸 넣어보면 어떨까라며 쌀국수나 차돌박이를 넣은 콩나물국밥을 상상했다.

이에 백종원은 "너무 많은 메뉴는 전문성이 떨어져 보인다. 확실히 차별화된 한 가지 음식만 파는 게 더 경쟁력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사장님은 "제일 큰 원인은 불안함이다. 콩나물국밥만 해서 될까 하는 불안함이 있다. 솔직히 많이 불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퀄리티 높은 국밥으로 차별화된 맛의 전문점이 되면 된다고 당부했다. 다만 현재의 육수에서 조금 더 업그레이드하면 훨씬 좋을 것이라며 자신이 알고 있는 노하우를 전수했다.

백종원의 노하우를 들은 사장님은 곧바로 육수 업그레이드에 돌입했다. 그는 조리법과 재료를 약간 바꿔 육수를 다시 만들었고 덖은 멸치와 표고버섯으로 만족스러운 육수를 만들어냈다. 백종원도 호평했다. 그는 "이것만으로 완벽하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그런데 이게 장점이 될 수도 있고 단점이 될 수도 있다"라며 육수만으로 봤을 때는 완벽하지만 다른 재료들과 만나 어떤 맛을 낼지는 시도해보아야 한다며 일단 국밥을 끓어보라 일렀다.

이어 백종원은 전골칼국수집을 찾았다. 전골칼국수집 사장님은 지난번 혹평에 버섯전골칼국수의 맛을 개선했다. 그리고 맛집보다 맛있다고 생각하는 닭한마리를 또 다른 대표 메뉴로 제안했다.

사장님은 보통의 방식과 다른 조리 방법과 재료로 닭한마리를 만들었다. 이에 백종원은 "동대문 식이 아니네? 어디서 보고 한 거냐"라고 물었다. 서울 태릉 쪽의 닭한마리집에서 한번 먹어보고 응용했다는 사장님에 백종원은 "이걸 닭한마리라고 할 수 없다. 내가 아는 닭한마리가 아니다"라며 "한번 가서 맛보고 내 맘대로 해석해서 하는 건 무리수다"라고 했다. 또한 닭한마리 역시 간이 맞지 않다고 혹평했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사장님은 간을 보완한 버섯전골칼국수를 선보였다. 하지만 백종원의 평가는 별반 다르지 않았다. 그는 "간이 닭한마리 간이랑 비슷하다. 염도를 못 맞춘다"라고 했다. 그리고 금새록을 불러 다시 시식하도록 했다. 이에 금새록은 여전히 싱겁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주방으로 가서 양념을 들고 돌아와 간을 다시 맞췄다. 그리고 금새록과 사장님에게 먹어보라고 했다. 금새록은 백종원이 손 본 국물을 맛보고 "지금은 살짝 짜지만 이것이(백종원이 보완한 것) 간이 맞다"라고 했다. 그러나 사장님은 한 숟갈 먹어본 후 "어머 엄청 짜요"라며 상반된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