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재산이 456억?‥유재석, 조세호 돌발질문에 "다 공개하란 거냐" 발끈 ('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 조세호가 유재석의 재산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 ‘유퀴즈 온 더 블럭’이 전파를 탔다.

이날 SNS에서 화제가 된 땡깡남매 이강빈, 이슬빈이 출연했다. 거실 춤꾼으로 활약한 그는 이제 K팝 가수들이 집을 찾아 홍보할 정도라고.

유재석은 “여동생 앞에서 퍼포먼스 상상 못할 일”이라고 하자이강빈은 “마음 불편하지만 서로 감정을 결여시켜, 저 분은 그냥 내 카메라 감독이다 생각한다”며 폭소, 동생 이슬빈도 “나도 그냥 찍는데 집중한다”며 웃음을 안겼다. 철저한 비지니스 모드의 남매였다.

특히 이 남매는 현아의 곡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비하인드를 묻자 이들은 “현아곡 커버 영상을 한 번 올렸더니 싸이가 직접 태그해서 연락해, 공식 계정으로 소속사에서 직접 연락이 왔다”며 꿈같은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후 현아와 컬래버가 성사됐고, 다른 아이돌의 러브콜도 쇄도하는 상황이다.

일명 ‘거실뱅크’가 되어 더욱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에 대해 묻자 이들은 “스타들이 방문해 조직적으로 움직인다”면서 “저희가 생각해도 너무 잘한다”며 폭소, 이어 “ 평소에 거실도 오히려 덕분에 집이 깨끗해졌다, 항상 긴장상태, 향기도 난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다음은 글로벌 인기를 누르고 있는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배우 정호연이 출연했다. 모델 겸 배우인 정호연은 글로벌 라이징 스타로 활약 중이다. 유재석은 “월드스타의 벽이 느껴져, 큰 물이 됐다”면서 “월드는 다르다”며 소개했다.

계속해서 전세계가 시청한 ‘오징어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 분위기 너무 좋았다는 정호연은 “많은 선배님도 이런 현장 처음이라 말할 정도였다.

이어 해외에서 ‘달고나’ 게임 홀릭된 상황을 전했다. 정호연은 달고나 세트에서 한 일주일 정도 있었다고. 그러면서 “황동혁 감독님 정말 멋져, 현장에서도 끝까지 고민하시는 분, 계속 저희랑 수정해나갔다”며 리스펙했다.

실제로 456억이 생긴다면 어떻게 할 것 같은지 묻자 조세호는 유재석에게 “형님은 근사치 있지 않나?”며 도발 질문, 유재석은 “나의 재산을 공개하란 거냐”고 받아치며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